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

카메라의 픽쳐스타일에 따라 달라지는 사진

오늘 이야기 하려는 부분은 캐논 카메라에 있는 픽쳐스타일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흔히들 카메라 제조사 마다 있다는 이미지의 색감이나 느낌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보셨을 듯 합니다.


렌즈마다 바디마다, 소프트웨어 적인 변환 부분들로 차이가 있을 수도 있지만 다른 색감과 이미지 느낌 등에 많은 부분을 차지 하는 것은 사실 캐논에서는 픽쳐스타일, 니콘에서는 픽쳐컨트럴이라 부르는 카메라 바디 내에서 디지털 촬영 정보를 JPG로 변환 할때 이용되는 이미지 변환 정보 입니다. 


디지털 카메라를 오랫동안 다루어온 아마추어 단계를 넘어선 사진가들은 카메라가 만들어내는 JPG를 이용하지 않고 RAW파일을 직접 PC에서 포토샵과 같은 이미지툴로 JPG로 자신의 프리셋이나 셋팅 값으로 직접 변환을 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이런 분들에게 픽쳐스타일은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이전에도 언급했지만 이렇게 촬영한 디지털 이미지 데이터를 JPG나 일반적인 이미지 파일로 압축 변환하는 것을 "디지털 인화" 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저 역시도 RAW를 촬영 시에 남기기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컴퓨터 성능만 허락한다면 모두 RAW로 촬영해서 JPG로 직접 변환하고 싶어 질 정도로 이미지 품질 등의 차이가 조금씩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실력은 없는데 눈만 높아져서 큰일 입니다.

 

 

위의 사진은 따로 보정은 하지 않았지만 YS Style 이라는 픽쳐스타일을 적용해서 RAW파일을 DPP에서 JPG로 변환 하고 용량을 축소 하였습니다. 해당 픽쳐스타일을 적용한 카메라가 바로 만들어준 JPG와는 용량이나 DPI 말고는 사실 육안으로 볼 때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RAW 파일을 아무런 보정 없이 기본으로 JPG를 만든다면 사진의 느낌이 달라집니다. 아래의 사진은 캐논의 픽쳐스타일을 인식하지 못하는 포토샵에서 아무런 보정 않고 RAW파일을 JPG로 바로 변환한 사진입니다. 같은 조명과 같은 피사체를 촬영했음에도 미묘하게 다른 느낌의 사진이 됩니다.

 

 

 

 

 

상세에서 변환 가능한 샤프니스, 콘트라스트, 채도, 색조 등은 이러한 픽쳐스타일 에서도 이용자의 취향에 따라 조금씩 변화를 줄 수 있는 값입니다. 카메라를 오래 이용해온 분들 중에도 표준에서 이 값만 같으면 같은 픽쳐스타일로 오해 하는 분들이 있는데 픽쳐스타일 편집기로 많은 부분이 조정된 후 대표적으로 조정 가능한 항목만 따로 둔 것입니다.

 

이러한 픽쳐스타일은 아마추어 단계를 넘어선 사진 고수 분들에게는 어차피 RAW로 촬영 후 입맛에 맞게 JPG로 변환하는 디지털 인화 작업을 거치기 때문에 그다지 필요없는 요소가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저와 같이 10년차 컴퓨터를 이용 중이라 컴퓨팅 성능이 받쳐주지 않아서 모든 사진을 직접 PC에서 변환 처리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많이 소요되거나 WIFI나 태블릿 등으로 옮겨서 바로 SNS등으로 간편하게 공유하는 용도의 경우에는 이런 픽쳐스타일을 적용해 두면 상당히 편리합니다. 물론 아예 JPG위주로 이용하시는 분들도 말할 것도 없을 것 같고 개인적으로는 앞서의 PC 사양 문제로 정말 마음에 드는 한 두 장만 PC로 열어서 직접 변환해 봅니다만 아직은 안타깝게도 제가 손댄 것보다 카메라가 만들어 준 것 이 더 나은 경우가많습니다. ㅡㅡ;;;

 

어쨌든 제 경우에는 주로 내 아이들의 인물 사진과 스냅을 많이 촬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이런저런 픽쳐스타일을 써보며 찾다가 마음에 드는 3가지를 사용자 설정에 추가해 두었습니다.
YS Style은 SLR클럽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시는 윤성 갤러리(http://www.ysstyle.co.kr)님이 제작해 배포한 스타일인데 인물의 피부색을 투명하고 밝게 표현해서 애용하고 있는 스타일 입니다. 개인적으로 5D mint(Curve Mint)는 실내는 나쁘지 않은데 실외에서는 지나치게 허연 느낌이라 YS style 픽쳐스타일이 더 마음에 듭니다.

LeBlanc-S 도 우연히 인터넷에서 다운 받아서 이용해 보고는 가끔 물 빠진 듯한 색감으로 촬영해 두고 싶을 때 이용합니다

 

 

사실 모노크롬은 거의 이용하지 않지만 위의 사진들의 비교에서도 보시겠지만 픽쳐스타일 마다 느낌이 조금씩 다릅니다. 5D Mint나 YS Style의 경우에는 인물 사진에서 피부를 이른바 뽀샤시한 느낌으로 투명하고 밝게 표현하기 때문에 많이 활용하고 있는 편입니다. 최근에는 풍경사진이 아니면 무조건 YS Style에 고정해 놓고 찍고 있고 때때로 뉴트럴에 샤픈을 4,5 정도 줘서 촬영해 보기도 합니다. 아래의 사진들은 YS Style로 찍어본 사진 입니다.

RAW를 아무런 옵션 없이 포토샵으로 바로 JPG로 변환한 이미지와 한번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YS Style V2.0

 

 

YS Style V2.0

 

 

YS Style V2.0

 

 

YS Style V2.0

 

 

YS Style V2.0

 

 

YS Style V2.0

 

 

YS Style V2.0

 

 

YS Style V2.0

 

 

YS Style V2.0

 

사진의 느낌을 달리해 주는 픽쳐스타일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았습니다. 이 글에서 언급된 사용자정의 픽쳐스타일들은 원 작성자들을 존중해서 첨부하지는 않겠습니다. 검색을 통해 손 쉽게 다운 받을 수 있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2016년4월 원작자 배포사이트에 접속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서 파일들 첨부 합니다.


반응형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