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

사진 합치기를 통한 흥미로운 사진 만들기

미러리스에서 오막삼(5d mark 3) + 만투(EF 85mm F1.2L II) 로 나름 큰 규모로 지름신의 사명을 완수한 후 그 후유증으로 여전히 원바디 원렌즈에 머물고 있는 글쓴이 입니다.

 

사실 DSLR 같은 렌즈 교환식 카메라의 장점은 퀄리티 있는 사진도 있겠지만 상황에 맞는 또는 원하는 화각이나 특성을 가진 렌즈를 교환하며 촬영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보지만 현실적으로는 평범한 직장인인 글쓴이라 여유 총알이 전혀 없는 형편입니다. 그래서 간혹 인터넷 몰에서 여러 L렌즈들을 눈팅하며 침만 흘리고 있습니다.

 

보통 풀프레임 DSLR로 기변 하면서 가장 먼저 장만하는 렌즈가 표준 줌(24-70) 렌즈거나 35mm, 50mm 단렌즈 거나 한다는데 글쓴이는 인물에 특화되었다는 만투(85mm F1.2L II) 로 촬영된 사진들을 보다가 지름신이 내려 왔으므로 조금 변태적인 구성이 되었습니다.

 

만투는 여러번 이야기 했지만 인물 표현과 F1.2 조리개로 배경을 참 예쁘게 뭉게는 얕은 심도로 종종 만족스러운 사진을 뽑아줍니다. 거기다 요즘은 포토샵을 조금 이용하면서 부터는 재미있는 사진들도 만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바로 일전에 소개한 사진 합치기 기능 같은 것 입니다.

 

이전 글 : [Photo] - 포토샵의 이미지합치기(Photomerge)로 재미있는 사진 만들어보기

 

 

위 사진이나 아래의 사진들은 찍을때의 내공 부족으로 좀 어색하게 합쳐지긴 했지만 딸이 요즘 가장 좋아하는 사진 입니다. 본인이 손오공 처럼 분신술을 부린것 같다고 합니다.

 

사진들이 리사이즈 하면서 실수로 샤픈이 과하게 들어갔는데 다시 리사이즈 하기 귀찮음에 그냥 올리는 게으름병에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이런 사진들은 따로 따로 촬영한 아래의 두 사진을 합쳐서 만들어진 사진 입니다.

 

 

 

 

 

 

이런 재미있는 사진 만들기에도 사진 합치기는 유용하지만 사실 포토샵의 이 기능을 좋아하는 이유는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원래 아이들 찍는데 보람을 느끼는 아빠사진사다 보니 현재의 85mm 렌즈 하나에 만족하고 사용하고는 있으나 때때로 85mm 준 망원의 좁은 화각에 아쉬움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그런 부분을 부족하나마 사진 합치기가 상당 부분 해소해 주고 있습니다.

 

아래의 사진 예시는 좀더 광각이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지만 다른 사진을 뒤지기엔 귀찬니즘이 몰려와 가장 최근에 찍어서 합친 사진을 예시로 들었습니다.

 

정자와 그 안에서 대화하는 인물 두명을 찍으면서 만투 렌즈의 85mm 좁은 화각에 세로로 위 아래 정자의 모습을 다 담으려니 좌우의 정자의 모습이 제대로 담기지 않는게 좀 아쉬었습니다. 가로로 찍으면 상하가 잘리고 세로로 찍으면 좌우가 너무 좁아지고, 개인적으로 왼편이 조금만 더 화면으로 나와 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습니다. 이래서 다양한 화각대의 렌즈를 구비 하는구나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래서 일단은 오른편을 찍고나서 다시 카메라를 조심스레 왼편으로 옮겨서 한장을 더 찍었습니다. 사진이 20% 정도 겹쳐지면 사진 합치기에 최적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나서 아래처럼 사진을 합치고 보니 머리속에 그리던 그림처럼 나오지는 않았지만 블로그 설명용 예시로는 쓸 수 있을것 같습니다.

 

 

가만히 보니 20%씩 겹치게 서너장 찍어서 합치면 85mm 만투의 화각으로도 어느 정도 광각 사진까지 촬영 할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손으로 찍다 보니 부족한 부분들이 있는데 다음에는 삼각대를 써서 광각 사진 만들기를 한번 해보아야 겠습니다.

 

"아 쫌, 찌질하게 그러지 말고 그냥 광각 렌즈 하나 사라!!"

 

이런 질타가 들려 오는것 같습니다. 이 글도 결국 헝그리 도전기가 되는 걸까요? 사실 용돈 총알이 부족 하기도 하지만 이런 시도 자체도 사실 사진 촬영하는 취미를 가진 사람의 재미중 하나가 될수 있다고 한번 우겨봅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