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투

캐논 EF 85mm F1.2L II USM, 만투 보케 예찬 제가 가지고 있는 촬영 장비는 캐논 오막삼(5D Mark III)과 EF 24-70mm F2.8L II USM(신계륵), EF 85mm F1.2L II USM(만투)로 다른 사진 취미가들에 비해서도 매우 단출한 풀프레임 장비입니다. 여기에 번외로 크롭이긴 하지만 캐논 미러리스 EOS M용 렌즈들인 17-5mm (풀프 환산 27-88mm) 표준 줌 번들, 22mm F2.0 단렌즈(환산 35mm), 55-200mm(환산 88-320mm) 망원렌즈까지 생각하면 표준줌-35mm-85mm준망원-88~320mm 망원 영역까지 골고루 커버 할 수 있는 렌즈영역이 일단 되기는 합니다. (표준 줌은 일단 중복이긴 한데 사실 이 영역은 거의 신계륵만 사용합니다. 표준 영역이 필요하면 오막삼에 신계륵을 들고 나가고, EOS..
아빠 사진사의 사진은 완벽하거나 갖추어진 사진이 아니라도 괜찮습니다. 많은 대한민국의 아빠들이 아이들을 찍어주는 재미로 카메라 취미를 시작해서 본격적인 사진 취미를 가지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저를 포함해 많은 아빠들이 사진 취미에 깊이 푹 빠지게 되면서 처음에 왜 카메라를 들게 되었는지 애초의 목적을 잊게 되는 경우도 많은 것 같습니다. 어느 순간 부터는 사진 기법이나 구도, 보정 그리고 사진을 더 발전 시키고 멋진 효과를 보여주는 렌즈군 등에 빠져들게 되고 그러한 것들이 주가 되고 아이들을 담는게 부차적인 일이 되어버리는 경우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저도 애초에는 그냥 아이들의 모습을 남겨놓고 기록하기 위해서, 그것을 좀 더 예쁘고 좀 더 보기 좋게 남기기 위해서 휴대폰 카메라에서 미러리스, DSLR 까지의 길을 밟아 왔는데 어느순간 주객이 전도된 느낌을 받을..
가족 피크닉 겸 출사, 비밀의 정원 소풍, 만투(캐논 85mm F/1.2L II USM) 2주 전 쯤에 집 근처를 산책하다가 우연히 사진 담기 너무 좋은 장소를 발견 했습니다. 아마도 애초에는 분명 어떤 목적을 가지고 만들어진 곳 같은데 지금은 사람하나 찾지 않는 버려진 장소로 인적이 없는 곳 입니다. 어떤 기관에서 만든 것인지 개인이 취미로 만든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꽤 분위기가 있는 곳 입니다. - 집 주변 탐험하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비밀의 정원 산책 가 보면 여기저기 거미줄이 있기는 한데 또 아예 버려진 곳은 아닌듯 최소한의 사람이 손질한 손길이 느껴지긴 하는 곳 입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취미 삼아 간혹 담아 주는 주변인들이나 큰 아이 친구들의 야외 사진을 담아주기 좋은 스팟을 발굴해낸 기분 입니다. 그 동안 뛰어난 사진 실력은 아니지만 일단 카메라가 있고 만투(EF 85mm F/1..
아빠 사진사, 나의 똥손 사진 변화기. 어느날 문득 여행지에서 담아온 사진을 보다가 아내가 제 사진을 보면서 "사진이 많이 늘었네"라고 칭찬 해 주었습니다. 아내도 사진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보통사람 이지만 그냥 가족만 담는 아빠 사진사에게 사진이 아내의 맘에 드는 것이야 말로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고 비중이 큰 인정이 아닐 수 없습니다. 최근에 페이스북에서 링크된 "사진 똥손 필수.. 아마추어와 프로가 찍은 아이 사진 비교" 라는 기사를 보았는데 똥손 사진의 예가 기가막히게 제가 초기에 찍던 사진들과 똑같은 유사성이 있어 혼자 웃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약 4년간의 사진을 보면서 똥손이었던 과거를 돌아보며 손톱만큼이나 달라진 제 사진을 한번 돌아 보았습니다. 아직 금손은 안되었지만 똥손에서 쇠손 정도 발전은 있었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
아빠 사진사의 렌즈, 신계륵과 만투 2016년 한해 사진 어떤 것의 선호도는 사람마다 주관적이고 다른 기준이 있지만 모 카메라 커뮤니티에서 한 아빠 사진사가 아빠 사진사에게 딱 필요한 렌즈로 표준 줌 하나와 밝은 단렌즈 하나의 렌즈 구성을 이야기 했을때 많은 아빠 사진사들이 공감하는 댓글을 단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 글을 보면서 격한 동의를 했는데 저 역시도 표준 줌 렌즈 하나와 준 망원 단렌즈의 2개 렌즈 구성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 입니다. 우선 이 포스트는 객관적인 데이터나 증명 따위는 1g도 없는 지극히 주관적인 생각을 늘어 놓고 있슴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사실 아이들을 찍을때 매크로 렌즈로 찍던 광각으로 담던, 400mm 대포로 담던 모든것이 아빠 사진사의 선택이고 자유입니다. 다만 제 경우에 이렇게 구성 했을때 좋았다는 이야기 입니다. 기존에 ..
이케아. 의외로 사진을 담기 좋은 곳, 실내 출사지? 최근에 이케아 매장을 다녀오고 나서 깨달은 점이 있습니다. 이케아는 가구를 구입하는 가구 매장이기도 하지만 날씨가 추운 요즘 같을때에 훌륭한 실내 출사지가 되어 줄수 있는 곳이라는 사실 입니다. 작년에 까페 발로를 다녀오고 그 아름다운 배경에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멋진 출사지로 꼽는 이유를 알것 같았는데 이케아와도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카페 발로도 빈티지 가구를 직접 판매도 하는 가구 매장이라는 점 입니다. 이전 글 카페 발로(Cafe Valor), 인천 사진 데이트 하기 좋은 카페 사람이 아주 많은 주말을 피해서 간다면 예쁜 사진을 담을 수 있는 곳이 매장 여기저기에 참 많았습니다. 인테리어, 가구 매장과 사진은 참 궁합이 잘 맞는것 같은 느낌입니다. 이전 글 이케아에서 건진것들, 크리스마스 별, ..
서호천 겨울 산책, 할레이션, 만투, 사진 잡담 겨울이 되면 아무래도 야외로 나가기가 좀 어렵습니다. 올해 겨울은 비교적 따뜩한 편이지만 외출했다가 아이들 감기에 걸리는 경우도 너무 많고 아빠사진사도 겨울의 황량한 풍경들에 사진 의욕이 꺽이기도 하기 때문 입니다. 차라리 눈이라도 오면 나을텐데... 설경을 찍는 경우라면 다르겠지만 기껏해야 집주변을 담는 아빠 사진사들에게 겨울은 심심한 계절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오늘은 오랜만에 날씨가 따스한 편이고 햇살이 비스듬히 내리쬐던 2시쯤 아이들 성화에 못이겨 아이들과 산책을 나섰습니다. 살고 있는 아파트 주위를 서호천이 감싸고 돌아서 종종 산책을 하는 편인데 보통 가을 날 4시~7시 사이 볼수 있었던 빛들이 겨울에는 2시쯤에 내리쬐이는 군요. 이런 햇빛에 FF바디에 조리개 수치가 낮은 밝은 렌즈라면 의도적인 ..
수원 당수동 시민농원, 오막삼, 신계륵, 만투 수원 당수동에 평소에는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당수 시민농원이 있습니다. 고즈넉하고 조용한 이곳은 평소에도 사진이 잘 나와서 가끔 아이들 차려입히고 사진을 찍으러 종종 들리는 곳 입니다. 그래도 1년중의 대부분은 거의 사람을 찾아 볼 수 없는 조용한 곳입니다. 그런데 이곳이 1년에 딱 한시기 사람들로 시끌벅적 해지는 때가 있는데 바로 코스모스가 만발하는 10월에 코스모스 축제가 열리는 시기 입니다. 이시기에는 수 넓은 농원에 코스모스가 만발해 주변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산책을 하러 또는 사진을 찍으러 들립니다. 그때는 당수동 시민농원에는 먹거리 장터도 열리고 여러가지 행사도 있고 마치 평소와는 다른 곳처럼 변합니다. 작년 가을에는 이곳의 존재를 몰랐고 올해 봄에는 잠시 다녀왔습니다. 주변에서 가을에는 코..
우리집 사진 모델 No.2, Canon EF 85mm F1.2L 만투, 5D Mark 3 오막삼 우리집 No. 1 사진 모델은 아직까지는 역시 딸 아이 입니다. 2년 가까이 항상 아빠가 사진을 찍다 보니 이젠 웬만한 설정샷 요구도 수용이 가능한 탑 모델이 되었습니다. 반면 아직 어린 모델 No.2 의 경우는 사진을 찍으려면 순간 포착이 좀 많이 필요한 까탈스러운 모델입니다. 그래도 새해가 오면서 한살 더 먹었다고 작년보다는 올해에 조금 덜 부산해져서 그나마 흔들린 사진이 조금은 줄었습니다. 렌즈라고는 EF 85mm F1.2L 만투 렌즈 밖에 없기는 하지만 주로 아이들 인물 위주로 사진을 찍기에는 부족함이 전혀 없습니다. 약 2달 가량 사용해 보니 야생마 같다는 이 캐논의 인물 최강 렌즈라는 만투(EF 85mm F1.2L)도 어느정도 조금씩 적응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그 동안 F1.2의 조리개 값은..
내 아이들이라는 모델들을 찍을때 제일 씐나... 추운 날씨에 주말 무렵부터 둘째가 감기에 들어서 날이 많이 춥고 흐린 토요일은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카메라와 렌즈를 지른 여운도 있으니 혼자서 카메라를 메고 나가서 이것저것 풍경이나 사물을 찍어보려고 했는데 이것 참 어찌된 일인지 재미가 그다지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저는 아빠사진사이지 다른 피사체에는 사진 취미가 그다지 있지 않나 봅니다. 뭐를 찍어도 그다지 재미가 없고 혼자 나가니 심심하기 까지 합니다. 다행히 일요일 낮은 햇빛이 쨍하고 따스한 기운이돌고 둘째 감기도 좋아져서 집에만 있는걸 답답해 하길래 마스크를 씌우고 집 근처의 재래시장과 얼마전 런닝맨에도 나온적 있는 SK 아트리움으로 느릿느릿 걸어서 산책을 나갔습니다. 오늘도 당연히 카메라를 메고 나갔는데 아이들 사진을 촬영하..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