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응답하라 1994

삼천포와 윤진의 키스, 여운이 남는 응답하라 1994 10화 이전의 포스팅에서 추억에 빠지게 하는 드라마인 "응답하라 1994"에 대해 이야기 한 적이 있습니다. 필자가 94학번이어서 그 시절의 감성이 더 와닿아서 이 드라마를 챙겨 보게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원래 드라마는 제 전문 분야가 아니다 보니 간단한 소개후 두 번은 포스팅 하지 않는데 이 드라마는 처음으로 포스팅을 또 하게 만드는 군요. 10화의 소제목은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를" 입니다. 그런데 가만히 돌아보니 이 드라마가 단순히 그런 사건이나 사고의 추억에 대한 디테일만 있었다면 아마도 제 성격상 몇편 보고는 재미있는 드라마네 하고 넘어갔을것 같습니다. 사실 전작인 응답하라 1997도 추억을 살려 주는 시대의 추억에 대한 즐거움은 주었지만 전 편을 다 챙겨 보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더구나 본방 ..
응답하라 1994 에서 들려주는 주옥 같은 추억의 노래들 최근에 "응답하라 1994"라는 드라마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 시대를 산 사람들에게 추억과 감성을 자극하며 드라마에 나온 옛 노래들도 방송 다음날이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걸 보면 사람들이 많이 찾아서 듣는 편인것 같습니다. 글쓴이는 1994년에 부산에 있는 모 대학에 컴퓨터공학 과에 입학을 했었습니다. 더구나 조금 특수한 국립대학으로 당시로써는 같은 컴퓨터 공학과가 있던 다른 대학의 등록금이 250만원 정도 였던것에 비해서 제가 다니던 학교는 입학시에 등록금이 50만원이 정도 밖에 안되었습니다. 더욱이 1기였던 제 동기들의 경우는 2/3 가까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었기에 그래서 인지 모르겠지만 부산에 위치하고 있음에도 부산이 집인 학생들보다 지방에서 온 학생들이 꽤 많았습니다. 대학때 친했던 친..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