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할레이션

서호천 겨울 산책, 할레이션, 만투, 사진 잡담 겨울이 되면 아무래도 야외로 나가기가 좀 어렵습니다. 올해 겨울은 비교적 따뜩한 편이지만 외출했다가 아이들 감기에 걸리는 경우도 너무 많고 아빠사진사도 겨울의 황량한 풍경들에 사진 의욕이 꺽이기도 하기 때문 입니다. 차라리 눈이라도 오면 나을텐데... 설경을 찍는 경우라면 다르겠지만 기껏해야 집주변을 담는 아빠 사진사들에게 겨울은 심심한 계절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오늘은 오랜만에 날씨가 따스한 편이고 햇살이 비스듬히 내리쬐던 2시쯤 아이들 성화에 못이겨 아이들과 산책을 나섰습니다. 살고 있는 아파트 주위를 서호천이 감싸고 돌아서 종종 산책을 하는 편인데 보통 가을 날 4시~7시 사이 볼수 있었던 빛들이 겨울에는 2시쯤에 내리쬐이는 군요. 이런 햇빛에 FF바디에 조리개 수치가 낮은 밝은 렌즈라면 의도적인 ..
할레이션 효과를 포토샵 렌즈 플레어 필터로 만들어 보기 이전 미러리스에서는 그다지 경험해 보지 못했는데 최근에 오막삼으로 카메라 기변을 하고나서 만투 렌즈 탓인지 간혹 역광에 가까운 환경일 때, 노출 오버가 간당간당 할때 때때로 사진 일부분이 하얗게 흐려지는 사진이 찍히는걸 접하게 되었습니다. 검색해 보니 이런 현상을 할레이션이라고 하는 군요. 분명 무언가 잘못되어서 발생 하는것 같기는 한데 이게 의외로 사진을 독특하게 만들어줘서 어떤 때는 이런 현상이 은근히 생겼으면 하고 바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직은 내공 부족으로 대부분 우연히 발생했고 의도적으로 만들어 보진 못했습니다. 할레이션은 아주 밝은 광원이 렌즈 내부와 센서에 입사 되면서 반사되어 사진 일부를 뿌옇게 만드는 광학적 결함의 하나라는데 일부러 이런 할레이션 기법 촬영을 연구하는 블로그 글도 보이니..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