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리스트   

IT Device Game

삶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하는 IT기술

요즘은 개인이 촬영한 사진이나 동영상이 넘쳐나는 시대인 듯 합니다. 디지털 카메라가 많이 보급되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스마트폰이 확산되고 그 카메라의 성능이 점점 좋아지고 있는것이 더 큰 이유인듯 합니다.

 

얼마전 휴일 아침 아내와 아이들이 제국의 아이들 유튜브 동영상을 보면서 썬글래스까지 꺼내와서 서로 바꿔 써가며 춤을 추는 장면이 재미있어서 급하게 카메라를 챙겨서 동영상으로 촬영하였습니다.


이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리고 카카오스토리를 통해 가족과 친구들에게 공유하고 보니 주변인들의 반응이 꽤나 폭발적이었습니다.

 

 

동영상이 유튜브에 올라가면 저는 이 동영상을 스마트폰에서, 태블릿에서 또는 PC에서 최근에는 구글TV나 애플TV를 통해서 TV 화면으로 다시 볼수 있습니다. 이 동영상을 촬영하고 유튜브에 올리고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시간은 불과 10분 남짓 입니다. 요즘은 이처럼 개인이 동영상이라는 컨텐츠를  너무나 간단하고 손쉽게 만들고 저장하고 공유 할수 있는 시대인것 같습니다.

 

 
새로운 혼성 댄스그룹 "이목동 엄마와 아이들"
 
제가 어릴때는 사진이란 사실 조금은 귀한것이었습니다. 실제로 어린 시절 우리집에는 카메라가 없었습니다. 당시에 남아 있는 사진들 대부분은 카메라를 가진 이웃이 찍어주거나 카메라를 대여해 와서 찍었던 사진들 입니다.
 

 어머니가 큰맘 먹고 사진관에 가서 찍은 돌 사진을 제외하면 가장 어린시절의 사진 입니다. 5세 정도?

 

세월이 흘러흘러 이제 아이들이 있는 저는 인화도 다 못할 정도로 많은 사진을 가지고 있습니다. 외장하드에 저장된 사진 용량만 200GB에 육박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다 인화하기도 힘들하다 보니 사실 요즘은 인화된 사진을 보기보다 클라우드 사진 스토리지에 올려두고 TV같은 큰 화면에서 보는것이 더 편리하고, 자주 보게 되는것 같습니다. 이중에서 고른 사진들은 사진 동영상으로 만들어 유튜브에 올려 두기도 합니다. 

 

최근 아이폰 사진만 따로 모아 사진동영상으로 만는 예. 전체 길이가 17분 분량이라 일부만 잘라내었습니다. 음악이 있으니 볼륨을 너무 키워 놓으셨다면 적당히 조절 하시기 바랍니다. ^^

 

사진을 촬영하는 도구도 카메라, 태블릿, 스마트폰 등으로 다양화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어딘가 특별한 곳으로 여행가거나 하는 경우는 카메라로 대부분의 일상은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20년 전인 1980년대에도 카메라는 이미 흔한 것이 되고 있었지만 촬영용 필름한통에 24장 정도를 촬영할 수 있었기에 지금처럼 사진을 부담 없이 촬영할 수는 없었습니다. 연사로 달려가는 아이를 찍으려다가는 값비싼 필름 한통만 날리게 되었겠지요. 흔히 "김치" 를 외치며 정지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었습니다. 지금은 어딜가나 스마트폰으로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촬영하는 부모들의 모습을 자주 보게 됩니다..

 

이미지 출처 : http://dicagallery.com/140189710042

 

동영상은 80년대 후반, 90년대 초에 들어서야 생활 수준의 향상으로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캠코더가 보급되면서 방송국에서 재미있는 홈 비디오를 모아 보여주는 프로가 생기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캠코더는 20년전인 1993년도만 해도 비교적 고가의 장비였고 촬영한 동영상도 테잎 형태로 당시의 비디오 플레이어에서 재생시키거나 캠코더와 TV를 연결해서 재생해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비디오 테잎을 넣어서 TV와 연결해서 보던 비디오 플레이어

그 많던 비디오 대여점 사장님들은 지금은 무었을 할까?

 

여담으로 제 또래의 남자 분이라면 아마 겉 표지는 EBS 학력고사, 또는 EBS 수능 이지만 내용은 살색인 못된 비디오를 친구들과 모여서 보다가 전문 용어로 비디오가 씹혀서 부모님에게 들키기 않으려고 눈물을 머금고 잘라내거나 뒷자리 주먹쎈 친구가 빌려준 경우 테잎을 살리기 위해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수리점으로 달려간 무용담이 있거나 들어보셨을듯 합니다.

 

이런 비디오 플레이어로 보는 대부분의 영상은 내가 촬영한 영상이기 보다는 대부분 영화와 같은 다른 이들이 만든 컨텐츠 였습니다. 하지만 2013년인 요즘은 저희 가족은 우리가 만든 컨텐츠를 보는 시간이 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엄마라고 처음 말하는 모습, 처음으로 일어서서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 막 글을 배워서 서툰 글씨로 "아빠 사랑해요" 편지쓴 것, 가족이 여행간 곳들 세월이 지나가면서 어쩌면 쉬이 잊혀져 버릴수 있는 추억들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것들이 동영상과 사진으로 남아있고 쉽게 꺼내어 볼 수 있다면 그 어떤 영화보다도 재미있는 우리가족이 만든 컨텐츠인 셈 입니다. 때때로 태블릿이나 TV앞에 모여 앉아서 박장대소하면서 즐기는 시간이 많습니다. 자신의 생후 10일~50일 때의 동영상을 본 딸아이는 자기도 남동생 만큼 사랑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것 같습니다. 동생에 대한 질투가 조금은 줄어들까요?

 

아이폰 5 촬영사진

 

이러한 일들이 가능해진 것은 역시 휴대폰, 스마트폰, 초고속 인터넷, 유튜브, 클라우드같은의 IT 기술의 덕 입니다. 제가 사용중인 스마트폰은 위의 이미지 같이 생동감 있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을 정도로 카메라 성능이 만족 스럽습니다.

 

2008년 피쳐폰으로 촬영했던 동영상

 

불과 4~5년 전에 휴대폰으로 촬영한 동영상의 화질과 비교해 보시면 카메라의 발전이 새삼 놀랍습니다.

 

EOS M 촬영 사진

 

위의 3 이미지들은 모두 사이즈만 조정을 했습니다. 몰론 아직까지 스마트폰의 카메라 성능이 DSLR이나 미러리스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가족이 즐길만할 컨텐츠를 만들기에 충분히 만족스러운 성능입니다.

 

 

아이폰5로 찍은 동영상을 폰에서 바로 유튜브로 올리고 TV로 시청합니다.

 

필자의 경우는 대부분의 동영상을 스마트폰에서 촬영하였습니다, 전체 100여개의 동영상중 카메라로 촬영한 동영상은 불과 3개에 불과 합니다. 다른 이유보다 동영상을 촬영할만한 순간에 제 손에 쥐어져 있는것이 대부분 스마트폰이기 때문입니다.

 

 

과거의 피쳐폰에서 촬영한 큰아이의 동영상들도 인코딩을 거쳐 유튜브에 올려 두고 시청합니다.

 

물론 시대와 도구에 따라 영상 품질이 차이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 합니다.

 

아이폰5 촬영 동영상을 TV로 볼때 영상 화질

 

2008년도 피쳐폰 동영상을 TV로 볼때 영상 화질

 

요즘 들리는 등장 예정인 스마트폰의 카메라 화소 이야기를 듣고 있자면 현재 제가 만족하고 있는 카메라, 영상 성능도 불만족스러워질 순간이 올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경험상 비록 낮은 화질의 영상도 남아만 있다면 그 당시를 떠올리며 즐거움을 주는것이 덜 하지는 않습니다.

 

이러한 우리가족 컨텐츠들은 앞서도 말한 IT 기술의 발전에 많은 도움을 받은 셈입니다. 기술의 발전은 우려되는 부작용을 낳기도 하지만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때때로 우리의 삶을 좀더 풍요롭고 행복한 마음이 들도록 도와 주는것 같습니다. 전해 오는 말로 "남는건 사진밖에 없다" 라는 이야기 한번쯤 들어보셨을듯 합니다. 사실 까맣게 잊고 있었던 첫째 아이가 배밀이를 하는 동영상을 보고 무엇때문인지 그 당시의 감동이 다시 울컥 다가오는것 같았습니다. 이글을 보고 계시는 분들도 많은 추억과 가족만의 컨텐츠를 한번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어쩌면 조금 더 삶에 행복감을 느끼실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20년전에는 없었던 것 카테고리 이전 글

 

휴대폰, 스마트폰, 20년전에는 없었던 것들 2

인터넷, 20년전에는 없었던 편리해진 것들 1


 

  • ㅎㅎㅎ
    사모님의 댄스본능.. 너무 재미있네요.
    IT 기술, 잘만 활용하면 정말 삶을 윤택하게 해줄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 저도 아이폰 쓰는데 정말 유용한 정보인것 같아요.
    아이폰4S인데...고장나면 또 아이폰으로 쓸것 같아요..ㅋㅋㅋ
    요즘 몸이 많이 좋지 않아 댓글 달러 다니기가 좀 힘드네요^^;
    포스팅도 간신히 하네요....ㅜㅜ

  • 하하하
    옆지기분의 댄스실력이 보통이 아니신걸요?ㅎㅎㅎ
    큰 아이도 몸이 들썩들썩..ㅋㅋ
    아이들이 참 예쁩니다~

    세상 참 살기 좋아졌습니다. 근데 왜 우리는 그만큼 행복해지지 않은 것인지...ㅋㅋㅋ

  • 사모님 너무 미인이셔요 ㅋㅋㅋㅋㅋ 선글라스 간지납니다.
    it 기기들의 발달으로 삶이 정말 더 풍요로와진 것 같습니다.

  • 아아... 행복한 블로거셨군요^^.

  • 아이들이 어렸을 때 휴가차 동해안 여기저기 많이 데리고 다녔습니다. 그런데 요즘 아이들에게 물어보면 동해안을 와 본 적이 없다고 하더군요. 어릴적 기억이니 잊은 것이겠지요.
    그런때 카페에 차곡 차곡 올려 두었던 사진을 보여 주면 "아, 갔었군요"라는 말이 나옵니다. 이처럼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고 보관하기 쉬워지니 추억 역시 기억 외에 실물로 존재하는 것 같아 기쁩니다.
    지후대디님 얘기한 것처럼 삶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하는 IT 기술에 감사하는 하루입니다. 감사합니다.

  • It 기술만큼 생활을 혁신적으로 바뀐건 없다고 생각합니다.
    먼과학이 아닌 생활을 혁신적으로 바꾼건 인정합니다. 하지만 더 먹고 살기 힘들어지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비교가 빨라서 그런가 ,, 뭐 그렇다고 터문이 없이 예전이 좋았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적어도 생활은 더 나아진게 없다는 이야깁니다.

    • 의견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도 생활이 나아지지 않은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전에 비해 행복감을 느끼는 경우가 더 많아졌고 그러려 노력하는데 사진이나 동영상 같은 기술의 발전이 그런 점에 도움을 많이 준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

  • 하긴...저도 관련된 내용이네요~ ㅎ

    이거 자리 지키는 일이 쉽지만은 않습니다만..
    너무 심하게 변해가는 디지털화... 데이터 라도 날릴까 부담이 이만저만이 아니지요;;;ㅎ
    저한테 만큼은 꼭 풍요롭다는 생각은 안들어서;;;허허허 투덜거려 봤습니다.ㅎ

    • 아마도 전 변화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성격인것 같습니다 ^^ 아마도 변하면 또 열심히 데이터들 변환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

  • 사모님 댄스..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선글라스 벗으시면 꽤 미인이실듯...
    아이들이 귀여워 동영상도 끝까지 다 봤네요. 지후대디님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좀 하며..
    역시 5살때의 사진으로 만족해야하겠죠?
    이렇게 영상을 만들어 두면 나중에 아이들이 컸을때 정말 기념이 될 것 같아요.

    • 아이들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안구에 테러를 가할까봐 제가 나오는 부분은 잘라냈습니다 ^^ 아이들이 자기들 나오는 영상이라 지금도 자주 틀어달라고 합니다 말씀대로 나중에 추억으로 남았으면 합니다 ^^

  • 많은 시간과 열정을 최소화 해주는 기술들이
    삶의 질을 높여주기에 부족함이 없네요^^

  • 10년 전에 지인에게 얻어 써본 디지털카메라는 지금 페이스북에조차 올릴 수 없는 저화소에 충전과 파일복사도 컴퓨터의 여러 가지 단자를 총동원하는 복잡한 방법이었고 모처럼 완전히 충전해서 가지고 나가도 스무 장도 찍기 전에 방전돼 버렸던 것이 기억납니다. 그 때에 비하면 순간을 포착해 저장하고 나누는 방법은 확실히 굉장히 쉽고 간편해졌네요... 게다가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날짜, 위치정보, 렌즈정보 모두 알아서 저장해 주고... 한편으로는 찍으면 안 되는 사진을 찍거나 백업하지 않아서 컴퓨터/휴대폰 고장과 함께 잃어버리는 사진도 많은 것 같아요. 가족분들이 모두 미남미녀이신 것 같아요 후후 ^^* 잘보고 갑니다~

    • 네 10년전 디카보다 지금의 스마트폰 화질이 더 좋은 느낌입니다 공유의 간편함도 그렇구요 ^^ 미남미녀로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정말 비디오대여점 사장님들 지금 어디서 무얼하고 계실까요?

    • 비디오점 이후에는 아마도 dvd 대여점으로 갈아타셨겠지만 dvd 대여점도 사라져가는 지금을 보면 저도 궁금해 집니다 ^^

  • 그러고보면... .참 살기 좋은 세상인데 말이에요...

  • 어떻게 활용하고, 이끌어내느냐가 기술 발전에 대하는 적절한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감성이 묻어나는 글이네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