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

수원 당수동 시민농원, 오막삼, 신계륵, 만투

수원 당수동에 평소에는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당수 시민농원이 있습니다. 고즈넉하고 조용한 이곳은 평소에도 사진이 잘 나와서 가끔 아이들 차려입히고 사진을 찍으러 종종 들리는 곳 입니다. 그래도 1년중의 대부분은 거의 사람을 찾아 볼 수 없는 조용한 곳입니다.

 

그런데 이곳이 1년에 딱 한시기 사람들로 시끌벅적 해지는 때가 있는데 바로 코스모스가 만발하는 10월에 코스모스 축제가 열리는 시기 입니다. 이시기에는 수 넓은 농원에 코스모스가 만발해 주변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산책을 하러 또는 사진을 찍으러 들립니다.

 

그때는 당수동 시민농원에는 먹거리 장터도 열리고 여러가지 행사도 있고 마치 평소와는 다른 곳처럼 변합니다. 작년 가을에는 이곳의 존재를 몰랐고 올해 봄에는 잠시 다녀왔습니다. 주변에서 가을에는 코스모스가 만발해 멋진 곳으로 변한다는 이야기도 들었기에 은근히 가을을 기다렸습니다. 먼저 다녀온 사람들이 올해는 노란 코스모스가 만발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주어서 10월 중순쯤 가려 계획하고 있었던 곳 입니다.

 

짧은 가을 열심히 돌아다니려 하다보니 요즘은 여행지나 사진 포스팅만 가득 힙니다.

그런데 지난주 갑자기 날씨가 추워지면서 비도 많이 오는 바람에 꽃들이 남아나지 않으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다행히 이번주 우리가족이 들렀을때는 노오란 코스모스가 가득핀 들판이 우리를 맞이해 주었습니다.

 

 

평소에 조용하다 못해 고요한 곳인데 우리가 들렀을때는 음악소리, 각종 체험 행사가 열리고 있어서 시끌벅적한 장터 같았습니다. 

 

 

올해 노란 코스모스가 정말 멋진 꽃밭 풍경을 만들고 있습니다. 시기에 딱 맞게 와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한켠에는 키보다 더 큰 억새가 피어난 억새밭이 있습니다. 이곳또한 포토존이 되어서 가족과 연인, 셀카봉이 참 많이 보입니다. 억새밭 안쪽으로 길이 나 있어서 안쪽에서 사진을 찍을 수도 있습니다.

 

 

 

들린 사람들이 한번쯤 앉아서 사진을 찍는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전날 아쉽게도 신계륵만 가지고 왔었기에 이런곳에 사진찍기에 딱 좋은 렌즈인 만투를 들고 다음날 저녁 무렵에 잠시 다시 잠시 들렸습니다.

 

 

 

 

 

딸아이 같은반 친구인데 사진 찍어주려 같이 데려왔습니다.

 

 

수원시에서 운영하는 당수 시민농원은 평소에는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고즈넉한 시골 농원이지만 10월 한달은 이처럼 멋진 장소가 되어주는 곳입니다. 수원에 사신다면 주말에 한번 들려서 멋진 꽃밭도 보고 마음의 힐링을 느끼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당수 시민농원 동영상 보기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