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

RAW 현상 도구, DPP,라이트룸, 포토샵, 캡쳐원 소개

이전 글에서 사진을 RAW로 찍으면 좋은 점에 대해서 포스팅을 한적이 있습니다.  저 역시 한 동안 JPG 위주로만 사진을 남기다가 앞서간 사진 선배들의 유사한 취지의 글들을 보고 일단 무조건 RAW로 사진을 촬영해 보기 시작해 보았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무턱대고 RAW로 사진을 찍고 나서 이 파일을 어떻게 JPG로 바꾸어야 할지를 몰라 한참을 헤매다 검색을 통해서 겨우 DPP(캐논에서 제공하는 RAW 현상 툴)를 다운 받아 설치하고 JPG로 변환했던 기억이 납니다. 사실 알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데 모를때는 왜이리 단어 하나가 어렵고 낯선 메뉴에서 JPG 변환 하는 것 자체가 힘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애초에 저는 그 동안 뒤져본 웹 사이트에서 RAW 파일을 포토샵에서 편집하는 내용들이 많다보니 포토샵에서 당연히 기본적으로 변환이 가능한 줄 알고 있었습니다. 물론 실제로는 바로 불러지지 않아서 멘붕에 빠졌지만....


이와 같이 저처럼 RAW로 한번 찍어 볼까? 하고 생각을 하고 있는데 예전의 저 처럼 RAW를 도대체 어떻게 JPG로 변환해야 될지? 어떤 툴을 써야할지도 잘 모르는 RAW 파일을 처음 접하는 분들을 위해 RAW 현상 툴들을  힌번 소개해 봅니다.



포토매틱스로 RAW파일을 JPG로 변환한 HDR 보정 이미지 




실험정신이 강하다 보니 이것저것 현상툴들을 닥치는 대로 설치해 보았습니다. 일부는 무료로 제공되는 툴이지만 대부분 유료 툴입니다.


DPP


Digtail Photo Professional, 흔히 DPP라고 부르며 캐논 카메라를 쓰는 경우에 캐논 사이트에 제품 시리얼 번호를 입력하고 무료로 다운받거나 제품 박스에 CD로 제공되는 기본 툴입니다. 제 카메라가 캐논 5D Mark III 이다 보니 가장 처음 접한 RAW 현상 툴입니다.



DPP


기본적으로 캐논 카메라를 쓰시는 분들은 무료로 쓸 수 있고 여러장의 사진을 한꺼번에 보정하여 JPG 변환하기에 편리합니다. 색상이나 리터치 등 기본적인 보정이 가능하며 HDR과 같은 다양한 보정 수단을 제공합니다. 기본적인 보정에는 전혀 손색이 없으나 이른바 이미지에 직접 손을 대야하는 보정에는 역시 포토샵이 필요합니다.


장점은 소개하는 RAW 현상툴 중에 캐논 카메라에서 쓰이는 픽쳐스타일이 유일하게 바로 적용 가능한 툴입니다. 즉 카메라 촬영시 반영시켜둔 픽쳐스타일에 따른 설정이 DPP에서도 따라오기 때문에 캐논 유저라면 촬영 후 LCD로 본 화면과 RAW 파일을 로드 했을때 가장 유사한 이미지를 보게 됩니다.


단점은 역시 기본 보정 이상의 특별한 고급 단계의 보정을 하려면 한계가 있다는 점 입니다. 대부분은 DPP 만으로 보정을 끝내지만 특별히 더 만지고 싶은 사진이 있거나 픽쳐스타일을 적용한 상태로 좀 더 추가적인 보정을 하려고 하면 일단 DPP에서 TIF로 형식으로 변환을 해서 포토샵으로 불러들여 추가 보정을 하기도 합니다.



라이트룸



라이트룸(Lightroom)


그 다음으로는 가장 넓은 사용자 층을 가지고 있고 취미 사진가들이 RAW 보정 및 현상 툴로 가장 많이 사용 한다는 라이트룸입니다. 삼성 미러리스 카메라를 구입하거나 하면 번들 CD로 받을 수 있고 어도비에서 유료 구입도 가능합니다. 제 경우에는 트라이얼로 설치해 사용해 보았습니다. 전 세계의 많은 취미 사진가들이 사진 보정에 사용하고 있고 카탈로그 형태로 여러장의 RAW를 JPG로 손쉽게 컨버트 처리 하기에도 편리합니다. DPP에 비하면 좀더 손쉽게 더 고급 수준의 다양한 보정 작업을 할 수 있으며 일반적인 경우 포토샵 없이 보정을 마무리 할 수 있습니다.


보정효과를 간단하게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유저 프리셋이 존재 한다는게 가장 큰 장점 이기도 합니다. 포토샵의 브릿지와 일부 기능을 가져와 사진 편집에 이용하기 편한 형태로 만들어지다 보니 DPP 보다는 보정에서 좀 더 강력한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단점은 픽쳐스타일(니콘은 픽쳐컨트럴) 등이 지원되지 않기 때문에 처음 RAW 파일을 라이트룸으로 불러들이면 너무 어두운 이미지와 눈으로 LCD로 보던것과 다른 이미지 느낌에 이질감이 있어서 저와 같은 초보들은 색감 등을 맞추려다 그냥 포기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라이트룸 역시 레이어 처리나 좀더 특수한 보정을 하려면 포토샵이 필요합니다.



캡쳐원


캡쳐원


이른바 실장님들의 사진 현상툴로 불리는 캡쳐원 입니다. 웨딩사진 스튜디오 같은 곳이나 상업적 사진에서 보정 및 JPG 현상툴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흔히 TV에서 사진 작가가 폼나게 촬영후 바로 PC 모니터로 촬영 사진을 모니터링 하는 경우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툴 이기도 합니다. 


소니 카메라 구입시는 소니 카메라의 한정된 RAW 현상을 처리할 수 있는 for SONY 버전을 번들로 받을 수 있습니다. 그외 캡쳐원은 국내에도 판매원이 있는데 50만원에 가까운 가격대로 꽤 부담이 되는 가격입니다. 제조사인 페이즈원 사이트에서 캡쳐원 프로를 직구한다면 경우 약 28~30만원의 가격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저야 당연히 트라이얼버전을 받아서 써 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 RAW 파일 로드시 라이트롬 보다는 촬영시의 본 느낌과 그나마 이질감이 덜 한 느낌입니다. 일반적으로 취미 사진가들이 라이트롬을 많이 사용한다면 캡쳐원은 상업 사진가들이 많이 사용하는 툴이라고 합니다. 여러장의 RAW를 관리하고 일괄 보정하기 참 편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짧은 기간만 사용해 봐서 그 특성들을 다 파악해 보기는 어려웠지만 RAW로드시 미리 만들어 둔 사용자 스타일을 적용했을때 기존 픽쳐스타일을 적용한 DPP로 현상한 이미지의 느낌과 가장 유사하게 만들수 있었습니다. 특히 인물 사진의 경우 특히 설정하기 나름이지만 라이트룸보다 원하는 피부톤과 선명한 느낌의 결과물을 얻어내기가 제 경우에는 좀더 용이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툴 들과 마찬가지로 역시 사진의 특수한 보정을 위해서는 여전히 모든것이 가능한 끝판왕 포토샵이 필요합니다.



포토매틱스


포토매틱스는 일반적인 RAW 현상툴이라기 보다는 HDR 토닝 이라는 특수한 보정 영역에 특화된 툴 입니다. 앞서의 다른 툴들도 HDR 기능을 제공하긴 하지만 포토매틱스는 보다 손쉽게 원하는 HDR 토닝 결과물을 뽑아 낼수 있도록 해 줍니다.



HDR 토닝을 적용하기에는 최적의 툴 이지만 일반적인 RAW 현상을 위해 사용하기에는 역시 무리가 있습니다. 어디까지 특수한 보정 영역에 특화된 보정, 현상 툴입니다. 포토매틱스 역시 유료로 판매됩니다. 상대적으로 보자면 캡쳐원 같은 고가 툴에 비하면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포토샵


사실 포토샵은 여전히 모든 이미지 편집의 끝판 왕입니다. 앞서 소개한 RAW 현상툴들 모두 포토샵으로 보내기 기능이 있다는 것만 봐도 잘 알 수 있습니다. 다만 여러장의 사진을 한꺼번에 편집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물론 액션이나 프리셋, 브릿지 등 여러가지 해결 및 대체 할 방법이 있다고 해도 일반인이 이해하고 다루기에는 상당히 어려운 편입니다.



포토샵만 설치해서는 RAW파일을 바로 읽거나 가져올 수는 없습니다. 반드시 각 카메라 제조사가 제공하는 Camera RAW를 같이 설치해 주어야 합니다. 포토샵은 현재 가장 넓은 범위의 사진 편집과 보정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하지만 포토샵은 역시 사진 편집만을 위해 만들어진 소프트웨어가 아니기 때문에 일반적인 현상툴을 쓰는것 보다는 여러장의 사진을 대량 보정할때는 종종 불편함이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대부분 DPP등을 통해서 보정을 하고 특별히 손을 대고 싶은 사진이 있을 경우에는 포토샵을 불러 옵니다.



JPG 결과물


보정 단계 및 설정이 똑 같지 않아서 이런 비교가 의미가 없긴 합니다. 아쉬운 대로 디폴트 설정에서 노출만 조금씩 손댄 형태로 JPG를 뽑아 보았습니다.(포토매틱스 제외)


각 현상 툴로 뽑아낸 JPG 결과물들을 참조 삼아 첨부해 봅니다.


DPP 결과물


라이트룸


캡쳐원


포토매틱스



포토샵


이처럼 현상 또는 보정툴에 따라서 사진의 느낌이 조금씩 다 다릅니다. 다만 이미지 보는 눈이 디테일 하지 못한 저 같은 사람은 포토매틱스 처리 사진외에는 구별이 불가능 할 것 같기는 합니다.


나열한 RAW 현상툴을 꼭 한 번씩 다 써 볼 필요는 없습니다. 자신에게 잘 맞고 편리한 툴을 골라 쓴다면(포토매틱스를 제외) 모두 충분히 원하시는 JPG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이전 글

사진을 RAW 파일로 촬영 하면 좋은 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