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리스트   

양평 들꽃수목원, 5월의 봄날에 가보기 좋은 곳 서울과 가까운 양평에는 예쁜 수목원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황금연휴에 잠시 야외 바람이라도 느껴 보려고 짧게 1박 2일로 가까운 양평으로 떠났는데 첫 번째 들린 곳이 양평 들꽃수목원입니다. 코로나가 종식되어 가는듯 하지만 아직은 조금 망설여지는 여행이긴했습니다. 3달여의 집콕 생활에 모두 조금 지쳐있기도 했고 모두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자차로만 이동한 여행이었습니다. 다행히 우리가 들린 수목원은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들꽃수목원은 경기 양평군 양평읍 수목원길에 위치하고 있으며 남한 강변에 있어서 강변의 정취도 함께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들꽃과 허브 식물들이 어우러져 서울과 가까운 거리에서 자연을 느끼고 심신에 휴식을 줄 수 있는 공간입니다. 레일 썰매와 체험 학습이 있어서 아이들과 들려서 시..
어느새 아파트에도 봄이 왔네요. 벚꽃 핀 4월 초 북수원 최근의 코로나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꼭 필요한 외출을 빼고는 야외에 나가 본지 오래입니다. 최근은 쭉 재택근무를 하다 보니 사실 외부 회의가 있을 때 잠시 나가는 것을 제외하고는 아예 밖에 나가본 지도 꽤 오래되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의 여행지 소개는 바로 집 앞, 아파트 단지 내입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은 북수원 지역에 있는 아파트 단지 중 하나입니다.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기 위해서 나왔다가 날씨도 따스하고 모르는 사이에 완연히 봄이 왔다는 걸 초록 초록해진 주변 색상과 하얀 벚꽃들로 인지하게 되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카메라를 챙겨서 마스크를 끼고 산책을 나왔습니다. 집안에만 있다 보니 조금 답답하기도 했거든요. 아파트 안 산책을 한 날은 조금 바람이 좀 불긴했지만 그래도 따뜻함이 있는, ..
봄이 오는것이 느껴지는 산책 (잡담) 요즘 날씨가 풀리면서 주말이면 종종 카메라를 둘러 메고 아이들과 산책을 많이 합니다.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주변은 아파트 단지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서호천과 시골이 바로 펼쳐지는 곳이라서 자연을 느끼기에 참 좋은 환경 입니다. 차가운 바람이 아직도 좀 불고 꽃들이 활짝 피기에는 일러 아직 주변이 황량하긴 하지만 햇살은 따스하고 양지에는 때 이른 야생화들이 드문드문 벌써 꽃을 피우기도 했습니다. 확실히 제가 어린 시절을 보낸 부산과 같은 남쪽과 달리 확실히 서울, 경기는 4월까지도 봄이 제대로 오지는 않은것이 남쪽에 비해 봄이 한달 정도 늦는것 같습니다. 바쁜 삶을 살다보면 춥다 싶었는데 어느새 덥고 좀 시원해 졌나 하면 바로 추운 겨울이 오는것 처럼 느껴집니다. 요 몇년간은 계절의 변화도 잘 깨닿지 못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