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vorite

황석영 삼국지 전집, 소년들의 영원한 로망 삼국지연의

삼국지는 소년들의 영원한 로망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남자아이들은 누구나 한 번은 꼭 책이 아니더라도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으로 한 번쯤은 삼국지의 세계에 빠져드는 한 시기 꼭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도 어릴 때부터 약 5~6 종류의 편집 본 삼국지를 읽었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읽은 삼국지는 이문열 삼국지였습니다.

요즘은 설민석 삼국지도 있고 다양한 삼국지가 있는데 아들이 삼국지를 읽을 만한 시점이 되자 약간의 비교 끝에 황석영 삼국지를 구입했습니다.


요즈음에 나온 삼국지는 아무래도 쓴 사람 자신의 주장이나 정사와 비교 의견 등을 싣는 경우가 많은데 처음 읽는 삼국지는 최대한 작가의 사견이 나 편견이 담기지 않은 최대한 삼국지연의 그대로 원문에 가까운 삼국지를 읽게 하고 싶었습니다.


그렇다고 이문열, 정비석, 박종화 등 여러 작가들의 삼국지보다 황석영 삼국지가 더 낫다 이런 이야기는 아닙니다.


황석영 삼국지


그보다는 처음 읽는 삼국지는 작가들의 생각이 많이 들어간 평역보다는 원문을 느낄 수 있는 편역에 가까운 삼국지를 원했기에 선택한 것이 황석영 삼국지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읽는 재미는 다른 작가들의 삼국지가 더 재미있을 수도 있습니다.


가격도 이벤트 할인을 받아서 총 10권 전집을 약 7만 원이 약간 안되는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황석영 삼국지 10권


황석영 삼국지


황석영 삼국지 1권


편집 상태는 상당히 깔끔합니다. 삽화 스타일도 제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드는 스타일입니다.


황석영 삼국지


황석영 삼국지 지은이 소개


옮긴이 소개가 있습니다. 황석영 작가에 대해서는 잘 몰랐는데 굉장히 나이가 많으신 분이군요.


한나라 14주


어린 시절 게임 등을 통해서 늘 접하던 삼국지 시대의 무대인 후한시대 지도도 실려 있습니다.


등장인물 소개


등장인물 소개


삼국지의 등장인물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는 인물들이 있을까요? 정말 어릴 때 그저 단순하게 배신의 아이콘처럼만 생각했던 여포마저도 커서 삼국지를 다시 읽어보면 그 캐릭터의 개성과 매력이 넘쳐흐르는 캐릭터입니다.


무기 종류


이전에 소설에 글로만 등장하는 방천화극이나 대도, 대부 이런 묘사가 나오면 삽화나 이미지로 나름의 상상만 했었는데 이렇게 실제 무기의 모습이 실려있어서 좋습니다. 낭아봉 같은 경우는 모습을 저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당성거


삼국세력도


한창 삼국지에 빠져있던 청소년기에는 눈을 감고도 그릴 수 있었던 삼국지 지도입니다. 최근의 추세는 사섭의 교주를 독립적인 세력으로 보는 입장이 있어서인지 오나라의 강역이 교주가 빠진 조금은 다른 모습으로 묘사 되었네요. 개인적으로는 이야기의 대부분이 전개되던 시기의 지도라면 위의 지도가 삼국의 강역을 잘 보여준다고 생각이 듭니다.


다만 면적과 달리 인구별로 나눈 통치 구역으로 짐작되는 한나라 13주 중에 촉한의 유비는 익주 하나, 손권의 오나라는 형주, 양주 2개 주를 차지했고 조조의 위나라가 교주를 제외한 나머지 9개의 주를 차지했습니다. 익주와 양주, 형주가 아주 큰 주이기는 하지만 원래 변방일수록 주의 면적이 넓은 법입니다.


원문의 맛으로 느끼는 고전의 재미


황석영의 삼국지를 읽어보면 문체가 상당히 건조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마치 중국어 삼국지연의를 감정 없이 그대로 한글로 번역한 느낌이 드는데 옮긴이의 말에도 "원문의 맛 그대로 느끼는 고전의 재미"라는 표현으로 자신의 삼국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목차


편집상태


삽화


책의 편집과 마음에 드는 삽화와 어울리지 않게 문체가 옛 느낌을 주는 것은 역시 아무래도 원문의 맛을 살리려 한 작가의 의도 때문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삽화


개인적으로는 다양하게 최근의 인식과 작가의 생각이 가미된 삼국지도 재미있지만 고전 삼국지의 그 시대 원래의 글의 느낌을 그대로 느껴보는 것도 여러 권의 삼국지를 읽었다면 또 다른 재미가 되는 것 같습니다.


다만 삼국지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다면 행간마다 해석을 꽤 풀어주는 다른 삼국지들에 비해서 조금은 읽기 어려움을 느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들이 직접 읽기에는 조금 어려서 시간 날 때 가끔씩 읽어 주는데 너무 건조한 문체에 아들이 지루해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조금 있었습니다.

다행히 문체에 관계없이 삼국지의 이야기 자체를 재미있어합니다.


여포와 유비삼형제


제갈량


17로 제후군


황석영 삼국지


이문열 삼국지 이후로 삼국지 책을 구입한 건 정말 오랜만인 것 같습니다. 이제 소년이라고 할 나이는 아니지만 남자는 영원한 어린아이라는 말도 있지 않습니까?


당분간은 아들과 함께 가끔씩 고대 중국의 삼국시대로 여행을 떠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