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 Delicious

소래습지생태공원, 소래포구

지난 주말 아이들과 소래습지생태공원과 소래포구를 다녀왔습니다.


소래습지생태공원은 1970년대 전국 최대 천일염 생산지 였던 소래염전이 폐염전이 된 후 1999년 6월에 공원으로 재단장 하여 개장한 공원 입니다. 인천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그 넓이가 1999년 개장 당시 6만 6천 제곱미터로 개장한 꽤 넓은 곳입니다. 2006년에 지역 시민을 위한 휴식공원으로 재정비 되어 재 개장 하였습니다 무척 이국적인 풍광을 가진 곳이기도 했습니다.


소래습지생태공원은 근처에는 소래포구가 있고 야생 조류와 갯벌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고 드 넓은 풍경과 식생등으로 인해서 사진취미가들도 많이 찾는 공원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제가 방문 했을때도 카메라를 맨 많은 사진가들을 만날수 있었습니다.

 

군데 군데 소금창고와 나무다리 명물이 된 풍차 등이 이곳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저와 아내도 돌아 다니며 한국 같지 않은 풍경이다라는 말을 많이 한것 같습니다.

 

 

제가 들렸을때는 6월말이었는데 탁트인 평지다 보니 햇볕이 너무 뜨거웠습니다. 여름즈음해서 들린다면 4시 정도에 도착해서 한낮의 뜨거움을 피하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풍경이 탁 트여서 너무 좋았는데 주변에 늘어선 아파트 단지가 이국적인 풍경을 다시 한국적으로 만드는 것 같은 아쉬움이 좀 있습니다.

 

 

산책하기 좋게 잘 꾸며진 나무 데크들이 곳곳에 있습니다. 덕분에 오는 도중 잠든 둘째를 태운 유모차를 끌기에도 좋았습니다.

 

 

입구 근처에서 조금만 걸으면 바로 만날 수 있는 생태공원전시관과 전망대는 공원에 잘 어울이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망대 위에서 공원을 내려다 보고 조망 할 수 있으니 꼭 한번 올라가 보시기 바랍니다.

 

 

 

1층 전시관 안은 갯벌의 염생 식물과 조류등을 소개하는 공간이 있어 아이들과 함께 왔다면 들려서 꼭 보고 가시는게 좋습니다.

 

 

아쉽게도 둘째가 깊이 잠이 들었고 유모차는 입장 불가라서 전 입구에서 기다리느라 안을 촬영하지는 못했습니다.

 

 

3층 전망대에 올라가기전 더운 날씨 때문에 2층에 있는 카페에서 팥빙수를 먹었습니다. 유난히 달고 시원해서 바닥까지 긁어 먹게 됩니다. 팥빙수가 유난히 맛있었던 건 아마도 이제 완연한 여름 날씨여서 이겠지요?

 

 

구 염전을 가로지르는 다리에서 한컷 촬영해 보았습니다. 왜곡이 있는 광각렌즈라 그런지 아내와 아이키가 쑥 커 보입니다.

 

 

풍차 3동이 있는 이곳은 사진 취미가들에게 잘 알여진 촬영 포인트 입니다. 탁 트인 초원 같은 느낌위에 풍차들이 독특한 정취를 주는데 뒤에 아파트 단지를 나오지 않게 촬영하느라 뷰가 한정되는게 좀 아쉬웠습니다. 이곳에서 촬영한 사진들은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이곳을 지나 소금창고 쪽으로 가다보면 말라 붙은 풀 한포기 없는 사막느낌의 염전 바닥을 보게 됩니다.

 

 

한달에 1~2번 바닷물이 들어온다고 하는데 그 흔적으로 웅덩이가 있습니다. 이곳에서 두 사람의 사진가들을 만났는데 첫째 아이를 모델로 사진을 찍고 싶어합니다. 저도 같이 몇장 찍어 보았습니다. 물이 깨끗하지 않고 양도 적었지만 반영이 담긴 인물을 담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소금 창고 앞에서도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우리가 간 날은 늘씬한 모델을 대동한 사진가들이 촬영을 하고 있어 사진에 담지 못하고 지나쳐야 했습니다. 다음에 또 갈 기회가 있다면 꼭 다시들릴 생각입니다. 오래되고 낡은 느낌을 주는 이 소금 창고앞에서 아이들 한컷을 찍었다면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습니다.

 

 

마침내 둘째가 깨어서 큰 녀석과 함께 갯벌 체험장으로 내려 갑니다. 잠이 덜깨어 어리둥절 하긴 했는데 역시 아이들은 갯벌을 참 좋아합니다. 걸어가다 보면 아주 작은 게들이 조그만 숨구멍 속으로 사사삭 숨어 들어가는 모습을 재미있어 합니다.

 

 

 

갈아 입힐 옷을 준비해오지 못해 아이들을 사진속의 아이처럼 놀게하지는 못했습니다. 갯벌을 뒹굴며 무척 행복해 보입니다.

 

 

자그마한 바닷게들이 쏙쏙 숨어들던 구멍들 입니다. 나오는 모습을 찍고 싶었는데 한번 숨어 들면 좀체 나오질 않아서 촬영은 실패 했습니다.

 

 

 

아이들이 가장 즐거워 했던 갯벌을 뒤로 하고 바로 가까이에 있는 소래 포구로 가 보았습니다.

 

 

소래포구에는 상설 어시장이 있는데 오랜만에 맡아보면 바다의 내음이 가득한 공간 입니다.

 

 

아이들도 도시의 마트외에 이런 재래식 어시장 구경은 아마도 처음 이었을듯 합니다. 제가 어릴적 자주 놀러가던 할아버지 댁이 경북 감포 근처라 그런지 조금은 향수를 느끼게 하는 풍경들이었습니다.

 

 

 

 

소래포구에서 대게 3마리를 4만원에 사왔습니다. 그날 저녁 대게를 쪄서 먹었는데 살아 있던 싱싱한 녀석들이라 그런지 정말 맛있었습니다. 뷔페에서 가끔 먹던 그 맛과도 분명히 다릅니다. 도시의 마트에서 샀다면 아마도 저 가격에 사지는 못했을것 같습니다.

 

 

하루 여행 코스로 소래습지생태공원과 소래포구까지 둘러보는 코스를 잡는다면 3~4시간 정도 여유를 잡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밤 운전을 싫어해서 일찍 나오긴 했는데 포구 주변에는 조개구이집이 많습니다. 시간이 넉넉하다면 이곳의 조개구이나 해산물을 꼭 맛보시길 바래 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남동구 논현1동 | 소래습지생태공원
도움말 Daum 지도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