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 Delicious

광명동굴 공룡체험전, 광명동굴 라스코전시관

바로 지난 포스트에서 광명동굴의 2016년 대비 2018년의 변화 사항을 일부 업데이트 했습니다. 동굴 주변의 변화에는 오늘 포스팅할 라스코전시관의 광명동굴 공룡체험전도 포함이 될 듯 합니다.


이전 글

[Travel & Delicious] - 다시 찾은 광명동굴, 2018년 6월


원래 광명동굴 공룡체험전은 라스코전시관에서 2018.1.27 ~ 6.24 일까지로 이번주 까지가 마지막이었는데 나중에 더 알아보니 10월21일까지로 전시가 연장 된 모양입니다. 광명동굴을 찾아 왔으니 온김에 공룡 좋아하는 둘째를 위해서 급히 이곳에도 들렸습니다. 어른 1만원, 어린이 5,000원, 청소년 7,000원이 입장료 입니다.


예상보다 입장료가 비싼편이긴 한데 부모 입장에서는 아이들은 너무 즐거워하니 어쩔수 없습니다. 

둘러보고 나니 제 생각에는 적절한 연령대는 취학전 아동 및 초등학교 3학년 미만의 아이들이 가장 좋아할만한 콘텐츠로 생각됩니다. 저도 큰아이는 두고 아직 어린 둘째 아이만 데리고 갔습니다.


전시물이 아주 많지는 않았지만 커다란 크기의 움직이는 공룡 로봇들이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연령대의 아이들이 박수를 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만들어 줍니다.



광명동굴 잎구 옆에 컨테이너가 쌓아져 만들어진 라스코전시관이 있습니다. 광명동굴 공룡체험전 전시는 이곳에서 이루어지는데, 동굴 입구에서 보이는 곳은 출구이므로 입구쪽으로 조금 빙 돌아서 이동을 해야 합니다.



이 곳이 입구인데 바로 오른편에 매표소가 있습니다. 광명동굴과 별개로 입장료를 매표해야 합니다.



입구에서 공룡똥 화석에 대한 설명이 있고 나서 메인 전시관으로 들어서게 됩니다. 사진의 안내지는 미션지를 겸하고 있는데 시간이 넉넉하다면 아이와 함께 미션을 같이 수행하면서 관람하시는 방법도 더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듯 합니다. 저와 아이는 꿈다락 토요학교 프로그램으로 단체 관람을 왔기에 집합시간까지 30분 정도 밖에 시간이 안 남아있어서 다소 급하게 몇가지 체험은 지나치며 관람 및 체험을 해야 했습니다.



본관에 해당하는 전시관 안의 다양한 거대한 공룡 모형들은 대부분이 실제 움직이는 공룡로봇이다 보니 아이들이 들어서면서 탄성을 내뱉는 공간 입니다. 다만 조명이 너무 알록달록 형형색색이라 좀 어지러운 느낌도 있습니다만 공룡 모형의 다소 부족한 외관 디테일을 가려주는 역할도 하는 자극적인 조명이기도 합니다.




여기저기 불쑥불쑥 이빨을 드러내고 머리를 들이미는 공룡들과 움직이는 꼬리에 부딛치면 아이들은 "까르르" 웃으며 무척 재이있어 합니다.



실내가 워낙 어둡고 조명은 알록달록해서 사진 담기는 최악의 환경 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공룡앞에서 "나 찍어워" 라며 사진을 담아달라고 하고~ 많은 아빠들이 휴대폰의 흔들린 사진을 보며 한번만 다시를 외치고는 있는데 사실 이런 조명 환경에서 그럭저럭 사진을 뽑아낼 스마트폰은 많지는 않아 보입니다.



내부의 동굴속 연구소라는 곳이 있었는데 공룡영화를 상영하는 곳입니다.  3D거나 4D이면 좀 보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연령층이 어려서인지 일반 영상 입니다. 아이도 큰 흥미를 보이지 않아서 스킵했습니다.



이 움직이는 공룡모형들이 있는 메인 전시관을 다 보고 나오면 체험을 위한 장소들이 나옵니다.



입구에 있는 공룡 색 칠하기 종이를 받아서 아이가 직접 색칠을 해서 스캔하는 곳에 가져다 주명 이 그림을 스캔한 다음 X-Alive 라는 화면의 공룡세상에서 실제로 움직이고 걸어다니는 모습을 뿌려줍니다. 내가 색칠한 공룡이 걸어다니는 모습에 아이들이 한참을 들여다 보는 인기 컨텐츠 였습니다.



증강현실을 이용한 게임이 있어 해보았는데 아이가 그다지 재미있어 하지는 않았습니다. 화면앞에 서면 아이의 몸에 공룡 텍스쳐를 입혀 줍니다. 이런 증강현실 체험들을 다른 곳에서도 이미 많이 경험했다보니 흥미가 동하지는 않나 봅니다.



정작 아이가 집중하고 재미있어 한 체험은 마지막에 한 화석발굴 체험입니다. 흙속에 묻힌 공룡뼈를 발굴하는 체험으로 어른들이 보기엔 별것 아닌것 같은데 의외로 아이가 꽤나 집중해서 열심히 흙을 털어내 가면서 흥미롭게 체험을 했습니다.



해당 체험이 이동 경로상 광명동굴 공룡체험전의 마지막 프로그램입니다. 이 체험을 하면 탐험완료 도장을 찍어줍니다.



광명동굴 라스코전시관의 공룡체험전은 전시 기간이 올 가을인 10월 21일까지 연장되었습니다. 입장료에 비해 코스가 좀 짧은 느낌도 들지만 초등학교 3학년 미만의 어린이가 있다면 아이들이 충분히 좋아 할만한 컨텐츠로 생각이 됩니다. 저야 단체 관람 중 할애한 시간이 짧다보니 30분 만에 보고 나왔지만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관람하면 1시간 내외의 관람 코스로 예상이 됩니다.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