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명절에 부산에 내려간 김에 오랫동안 찾지 않았던 부산에 가 볼 만한 곳을 둘러보고 다녔습니다. 오륜대 회동 저수지는 사실 제가 초등학교때 2번 정도 소풍을 갔던 곳입니다.


이 곳 오륜대가 많이 변하고 사람들도 많이 찾는 곳이 되었다고 해서 제사도 지낸 다음 날이라 가족 모두를 이끌고 나섰습니다.


제가 살던 곳과 멀지 않은 곳에 있었고 학교에서 아이들 발 걸음으로 30~40분 정도 걸리는 거리라서 주로 걸어서 소풍을 갔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에는 사실 물이 있는 저수지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곳이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많이 변해 있었습니다.


우선 저수지는 곧 인공 호수이다 보니 호수 주변으로 여러 식당들이 생겼습니다. 주로 오리 고깃집이 많이 생긴 것 같습니다. 거기다 호수를 산책하기 좋도록 주변의 산책로가 정비되고 덱도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주변이 조금은 정비되어서 그런지 마치 느낌 만으로는 일본 여행 때 들렸던 유후인 긴린꼬 호수 같은 느낌이 듭니다.


아래의 사진은 큐슈의 유후인에 갔을 때 담았던 긴린꼬 호수입니다.


일본 유후인 긴린꼬 호수


일본 유후인 긴린꼬 호수




제 기억으로는 아무것도 없었던 갈대만 있었던 곳으로 기억하는데 음식점들이 많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화창한 가을 날씨에 호수 주변의 자연을 느끼며 산책을 하는 것 나쁘지 않습니다.


과거에는 그냥 저수지가 덩그라니 있고 그 주변은 황토가 드러난 공터이거나 잡목이 아무렇게나 우거진 곳이었는데 30여 년의 세월이 흘러보니 이 주변은 유명한 맛 집들이 즐비하고 산책로가 잘 정비되어 있는 큰 변화가 새삼스럽게 느껴집니다.




갈대 밭과 호수 풍경이 좋아서 저도 인증샷 한 컷을 남겨보았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두 철탑 사이의 산등성이의 산길을 내려와 소풍을 왔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두꺼비도 살고 있고 길을 가다 마주친 사마귀에 아이들이 호들갑입니다.

혹 사마귀가 바퀴벌레 공통 조상에서부터 진화했다는 사실은 모두들 알고 계신가요?



오륜대(五倫臺)는 오륜대 저수지 안에 우뚝 솟아 있는 바위에서 비롯된 명칭입니다. 현재는 넓은 의미에서는 부산광역시 금정구 회동동·선두구동·오륜동·금사동·부곡동 등 5개동에 걸쳐 위치한 뛰어난 경관을 가지고 있는 오륜대 저수지 일대를 의미하는 지명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동래부지(東萊府誌)』[1740] 고적조에는 “오륜대는 동래부의 동쪽 20리의 사천(絲川)이 있었는데, 대에서 4~5보 가량으로 시내[溪]에 임하고 암석이 기이하여 구경할 만하다. 속전에(俗傳)에 이르기를 사람이 대 주위에 사는데 오륜을 다 갖춘 까닭에 이같이 이름 지었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또한 옛날 오륜대를 삼강오륜(三綱五倫)을 갖춘 다섯 명의 노인이 풍경을 돌아보던 곳이라 하여 붙은 이름으로 전한다.

오륜대 [五倫臺]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자연학습 관찰로로도 이용되고 있습니다. 저수지로 인공호수이지만 일단 물을 담고 있게 되자 주변에 자연 생태계가 절로 만들어지는 것이 흥미롭기도 합니다.



천천히 걷다 보니 좀 전의 음식점들이 있는 곳 반대편까지 왔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호수 전경을 볼 수 있는 전망대도 올라보고 한 바퀴 일주를 해 보고 싶기도 했는데 애들도 있고 어머니도 같이 오셔서 마음을 접고 여기서 되돌아갔습니다.



산책로 길가에 해물파전과 두부김치, 도토리묵과 막걸리를 파는 집도 있습니다. 호수를 바라보며 주전부리와 막걸리 한잔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합니다.







되돌아 나오는 길에 정자가 있는 곳에서 잠시 쉬어갔습니다.





원래부터 호수가 아니라 인공적으로 물을 담은 저수지여서 원래 수생 식물이 아닌 큰 나무들이 물에 잠겨 있는 모습도 보입니다.




아직은 살짝 더운 날씨였는데 이곳은 시원한 그늘 밑에 그늘 바람이 늘 불어와서 많은 사람들이 벤치에 앉아 쉬거나 돗자리를 깔고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이 많이 보입니다.








저 높이 보이는 산봉우리 어디쯤에 전망대가 있는 모양인데 올라가면 회동 저수지 전체를 조망할 수 있다고 합니다. 혼자 왔다면 아마도 올라가 봤을 것 같습니다. 가족과 함께 왔으니 포기할 부분은 포기해야겠지만 미련이 좀 남습니다.


그나저나 가을 하늘이 정말 기가 막힙니다.






많이 걷지도 않았는데 살짝 배가 고파져서 주변 식당가를 기웃거렸습니다. 가장 먼저 본 곳은 한옥 스타일로 지어진 오리고기 집이었는데 본격적인 오리 요리는 그다지 당기지 않고 호수를 보며 간단한 식사와 동동주 한잔 정도 하면 좋을 것 같아서 옆에 있는 "이바구터" 라는 가게를 찾았습니다.




알고보니 다른 음식들도 깔끔하고 맛있었지만 밀양수산국수로 유명한 집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정면에 호수를 보며 식사할 수 있어 뷰가 참 좋습니다.




저는 밀양수산국수를 주문했습니다. 뭐랄까 맛이 굉장이 깔끔하고 인공감미료 특유의 달착한 맛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맛있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입니다. 배가 고팠던 것도 있지만 한 그릇 금새 후루룩 해버리고 도토리묵과 해물파전을 안주로 아이들을 빼고 동동주 한잔씩 했습니다.


운전을 해야 하는 제 동생은 살짝 아쉬웠겠지만 호수를 보며 국수와 주전부리로 시원한 동동주를 즐기는 것은 술을 즐기지 않는 편인데도 꽤나 여유롭고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미처 사진으로 담지 못했는데 닭이 반 마리나 들어있는 삼계 국수는 아들이 정말 잘 먹었습니다. 삼계 국수 역시 닭이 들어간 경우 약간 느끼한 맛이 있을 수도 있는데 전혀 느끼하지 않고 살짝 칼칼하고 담백한 맛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살짝 달콤한 동동주도 식도락의 흥을 돋우는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식사와 동동주로 배를 채웠으니 소화도 시키고 살짝 오른 취기를 식히는 시원한 바람도 쇨 겸 해서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카페 감(感)에 들렸습니다.



카페는 건물 2층에 있습니다.









날씨도 좋고 바람도 쇠고 싶어 2층 테라스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 카페의 장점은 상당히 모던한 인테리어와 호수의 자연을 바라보며 여유롭게 차를 즐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테라스 바로 옆에 아직 덜 여문 땡감 나무의 열매들이 이제는 정말 가을 같다는 느낌을 더해 줍니다.





아이들은 아이스크림을 커피를 드시면 밤에 잠을 못 주무시는 어머니는 감귤차를 나머지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셨습니다.





어우 맛있다.






아직은 햇살이 살짝 따갑다 생각했었는데 두터운 구름이 몰려야 차를 마시는 동안 해를 살짝 가려줍니다. 오늘 여러모로 타이밍이 굿인 구름입니다.



카페 감에는 다양한 메뉴들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다양한 연령층이 들리는 곳이라서 그런 거겠지요?



이 곳은 금정 5번 마을 버스 종점이기도 합니다. 버스를 타고 오실분들은 5번 마을 버스를 타고 종점으로 오시면 됩니다.




사실 이곳은 실제 지명의 유래가 된 오륜대 바위는 보이지 않습니다. 앞서 말씀 드렸듯 이미 오륜대는 넓은 의미로 저수지 주변 지역을 가르키는 지역명이 되어서 오륜대 바위를 보시려면 동쪽으로 조금 더 가야합니다.




가는 길에 잠시 오륜대 바위산을 보러 들렸습니다. 좁은 길이지만 차도가 있어 차로도 갈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 주변을 산책하려 하신다면 걸어서 가 보시는 것도 추천 드립니다. 오륜대 바위산 근처에도 조금 낡고 오래되긴 했지만 오리 요리집이 많이 있습니다.


경관이 좋고 산책로 정비를 통해 새로운 부산의 볼거리가 되고 있는 오륜대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드래곤포토 운치가 있는 곳이네요상세한 소개 잘보고 갑니다.즐거운 한주보내세요 ^^ 2018.10.08 11:51 신고
  • 프로필사진 에스델 ♥ 산책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서 다음에 부산에 가면
    가족들과 이길을 걸어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사마귀가 바퀴벌레가 공통조상에서 진화했다니~
    역시 제가 사마귀를 싫어하는데에 이유가 있었네요.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8.10.10 11:01 신고
  • 프로필사진 sword 사마귀... ㄷㄷㄷ
    저도 어릴적엔 사마귀를 보면 펄쩍펄쩍 뛰면서 소리지르곤 했었는데... ㄷㄷㄷ
    이나이먹고도 격하게 공감가네요 ㅎㅎ
    2018.10.14 14:40 신고
댓글쓰기 폼

블로그 연락처 : lucy7599@daum.net
"facebook 페이지로 구독"     "카카오스토리로 구독"

Instgram



Total
6,933,579
Today
80
Yesterday
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