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 Delicious

안나의 정원, 화성 봉담 브런치 카페,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와 목살 스테이크 그리고 커피

주말 아내와 함께 화성 봉담읍에 있는 브런치 카페 안나의 정원을 다녀왔습니다.


아내의 말에 따르면 파스타와 커피가 맛있다고 하고 한적한 곳에 자리 잡아 분위기도 좋다고 소문이 난 장소라더군요. 수원에서 가까운 화성시 봉담읍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도로변에 있고 주차장도 있어서 차를 가지고 방문하는데 불편이 없습니다.


이번에는 다른 때와 달리 오붓하게 아내와 나 둘만 다녀왔습니다.


날씨가 좋은 날이면 야외에 있는 좌석에서 마셔도 괜찮을 것 같은데 이르게 찾아온 쌀쌀한 날씨에 실내에서 식사와 커피를 즐겼습니다.


브런치 카페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조금 가벼운 음식 메뉴를 위주로 커피와 음료가 주메뉴입니다.


한적한 시골의 분위기에서 여유로움과 식사를 즐길 곳을 찾으신다면 추천드릴 만 한 곳입니다.


안나의 정원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안나의 정원


안나의 정원은 화성시 봉담읍 한적한 시골 도로 한편에 주변 건물과는 다른 한눈에 띄는 외관 때문에 쉽게 찾으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다소 외진 곳에 있어서 사람이 많이 없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좌석이 차서 살짝 놀랐습니다. 제가 간 시간은 12시가 조금 넘은 시간으로 약간 이른 시간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차를 즐기는 사람, 식사를 즐기는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안나의 정원 오픈시간


음료와 차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지만 식사를 주문할 수 있는 시간은 오전 11시 30분부터 저녁 9시까지 입니다.


안나의 정원


안나의 정원 실내


안나의 정원 내부의 실내 인테리어는 깔끔하고 창이 많아서 자연광이 많이 들어와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을 줍니다.


바쁜 삶에서 잠시 여유를 즐기고자 할 때 들린다면 힐링이 될 것 같습니다. 아이들과 다니는 것도 행복하긴 하지만 가끔은 이렇게 둘만 이렇게 한적한 시간을 갖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안나의 정원 실내


안나의 정원 실내


안나의 정원 실내


안나의 정원 실내


안나의 정원 실내


메뉴판을 보면 다양한 커피와 음료가 있는데 메뉴중 사케라또가 뭘까? 궁금증이 생기긴 했는데 (설마 사케를 넣은 커피?) 모험을 해보지는 못하고 식후 커피는 그냥 아메리카노를 선택했습니다.


안나의 정원 메뉴판1


안나의 정원 메뉴 2


안나의 정원 메뉴 3


식사 메뉴는 주로 브런치 메뉴들이 있었는데 레스토랑의 본격적인 식사 메뉴에 비해서 살짝 가벼운 브런치 위주의 식사 메뉴들입니다. 


물론 목살 스테이크 같은 메뉴도 있지만 예전 말로 표현하자면 경양식 스타일입니다. 언제부터인가 경양식이라는 말이 조금 촌스럽게 느껴지면서 요즘은 이런 메뉴 구성의 가게들을 브런치 카페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아진 것 같습니다.


안나의 정원의 경우 역시 파스타가 메인 메뉴 같습니다. 대부분 안나의 정원에는 파스타 먹으러 간다고 하더군요.

생각해 파스타라는 명칭도 최근에 많이 쓰는 것 같습니다. 불과 20여 년 전에는 파스타 류의 요리를 몽땅 스파게티라고 불렀는데 요 근래에 들어서는 스파게티라고 하면 어쩐지 촌스러운 느낌도 들어서 이제는 다들 파스타라고 부르는 것 같습니다.


사실 스파게티가 파스타의 일종으로 가늘고 긴 면을 가진 파스타 일부를 지칭하는 용어라고 합니다. 뭐 그래도 제가 20대 때는 대부분 크림 파스타, 토마토 파스타 라는 용어보다는 크림 스파게티, 토마토 스파게티라는 말을 더 많이 썼던 것 같아서 시대가 변하면서 음식을 지칭하는 용어도 변해가는 것 같아서 재미있게 느껴집니다.


안나의 정원 파스타


먼저 알리오올리오 오일 파스타를 주문했습니다.


안나의 정원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자극적인 양념에 익숙해졌는지 제 입맛에는 다른 곳에서 먹어본 알리오올리오 파스타에 비해 약간 심심하게 느껴졌는데 아내의 입맛에는 딱 맞았나 봅니다. 연신 맛있다고 합니다.


안나의 정원 목살 스테이크


육식파인 제게는 역시 목살 스테이크가 입맛에 맞았습니다. 참고로 목살 스테이크는 돼지고기입니다. 


안나의 정원 목살 스테이크


곁 틀어진 마늘과 허브, 고기에 배인 양념들이 제대로 입맛을 돋우어 주었습니다. 특히 접시 가운데 놓인 소스에 찍어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안나의 정원 목살 스테이크


안나의 정원 목살 스테이크


잘 익은 두툼한 목살이 아주 그만입니다. 물론 소고기 스테이크를 대개의 경우 즐기고 잘 먹지만 가끔은 고기 맛은 역시 돼지고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충분히 만족스러운 맛이었었습니다.


안나의 정원 아메이카노 커피


후식으로는 아메리카노 커피를 마셨는데 음식도 맛있었지만만 커피 맛이 또 일반적으로 마시던 아메리카노와 달리 마일드 하면서도 독특한 향이 있었습니다.


아메리카노 커피는 안 가리고 다 좋아하는 편인데 어쩐지 나중에도 생각날 것 같은 맛입니다.


안나의 정원은 휴일 오전 가볍게 브런치를 즐기고 맛있는 커피를 먹기에 딱 좋은 곳입니다. 도심지에서 벗어난 한적한 봉담읍에 있어서 수원이나 화성 근처에 사시는 분이라면 가끔 여유와 맛을 즐기러 들리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