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샵

포토샵 라이트룸 과 ACR 보정 프리셋, 여행, 풍경 용도 원래 저는 프리셋을 공유하거나 할 생각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럴만한 실력이 안되기 때문인데 가끔 사진 보정에 대해서 포스팅을 하다 보면 늘 뒤따르는 다양한 요청이 있는데 가장 많은 요청이 바로 제가 사용중인 프리셋을 공유해 달라는 요청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보정에 관심을 가지면서부터 다른 사람이 공유하는 프리셋이나 때로는 유료 프리셋도 구입해 보았는데 항상 다운로드한 프리셋을 그대로 사용할 수는 없었습니다. 어쩌면 당연한 것이 프리셋을 사용하던 사람의 장비나 환경, 심지어 어쩌면 우리가 모니터로 보고 있는 색조차 다를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보정을 시작하면서 유명하다는 프리셋은 대부분 받아 보았는데 예시 사진으로 상상한 것과 내 사진의 결과물이 다른 경우가 더 많았었습니다. (당연히 내 환경에 맞게..
사진에 HDR 토닝 효과 주기, 포토샵, ACR(Adobe Camera Row) 및 라이트룸(Lightroom)을 이용한 구현 세계적인 사진 사이트인 500px를 보면 풍경뿐만 아니라 인물 사진에까지 HDR 효과가 적용된 사진들이 많이 보입니다. 아무래도 현실과 비현실적인 느낌이 섞인 그래픽 같은 느낌도 나고 평범한 사진을 때로는 강렬하고 특이하게 보이게 만들기 때문에 이런 HDR 토닝 역시 사진 보정의 한 장르가 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물론 일부의 사람들의 경우 HDR(High Dynamic Range) 보정을 사진에 장난질 치는 거라거나 또는 이런 건 사진이 아니라고 싫어하시는 분도 있었습니다. 뭐 그런데 어쩌겠습니까? 저는 프로가 아닌 그저 초보 취미 사진가이고 내 취향에는 이런 HDR 사진들이 너무 좋습니다. 그리고 아웃포커싱 가득한 사진도 여전히 좋아합니다. 이 포스트는 저 같은 취향의 분들을 위한 포스트이기도 합니..
사진 취미를 더 재미있게 만드는 후보정을 해 보자 최근에 사진에 취미를 가진 지인을 우연히 다시 만난 일이 있습니다. 저보다 사진 취미도 오래되고 같은 캐논 장비를 쓰다보니 장비 조언도 얻고 했었는데 사는게 바쁘다 보니 본지가 오래되었습니다. 같은 카메라 취미가 있으니 요즘은 어떤지 물었는데 어느순간 재미를 잃어서 카메라를 들고 나간지 오래되었다 합니다. 사진 취미를 처음 가지게 되었을때 아이들 사진을 담는게 그저 즐겁다가 어느 순간부터는 좀 더 잘 담을 방법이 없을까 고민을 하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하나 둘 렌즈를 추가하기 시작하고 결국은 풀프레임을 가지고 싶은 욕구를 가지게 됩니다. 대부분 아빠 사진사들이 가는 길은 비슷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장비질에는 늘 돈이 많이 들고, 설령 새로운 렌즈나 바디를 손에 넣더라도 익숙해지고 나면 또 ..
포토샵CC(Photoshop CC) ACR(Adobe Camera Raw)을 이용한 색수차 제거 라이트룸CC를 이용해 색수차를 제거하는 방법을 예전에 공유 했었습니다. 요즘은 라이트룸으로 보정을 하는 분들이 많이 늘었지만 사진 보정툴로 만능 이미지 도구인 포토샵(Photoshop)을 이용하여 보정을 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그래서 포토샵에서도 간단하게 색수차를 제거하는 방법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이전 글 [Photograph] - 라이트룸CC에서 간단하게 색수차 제거하기 사실 라이트룸(Lightroom)의 출발점이 포토샵의 ACR(Abobe Camera Raw)로 보이기 때문에 포토샵에서도 ACR을 이용해서 라이트룸과 거의 동일한 방식으로 색수차를 제거 할 수 가 있습니다. ACR 외에도 포토샵에서는 색상 대체 처럼 색수차 제거 방법이 정말 다양 하고 많은 방법이 있습니다. 그래도 역시 가장 간단한..
아빠 사진사, 나의 똥손 사진 변화기. 어느날 문득 여행지에서 담아온 사진을 보다가 아내가 제 사진을 보면서 "사진이 많이 늘었네"라고 칭찬 해 주었습니다. 아내도 사진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보통사람 이지만 그냥 가족만 담는 아빠 사진사에게 사진이 아내의 맘에 드는 것이야 말로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고 비중이 큰 인정이 아닐 수 없습니다. 최근에 페이스북에서 링크된 "사진 똥손 필수.. 아마추어와 프로가 찍은 아이 사진 비교" 라는 기사를 보았는데 똥손 사진의 예가 기가막히게 제가 초기에 찍던 사진들과 똑같은 유사성이 있어 혼자 웃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약 4년간의 사진을 보면서 똥손이었던 과거를 돌아보며 손톱만큼이나 달라진 제 사진을 한번 돌아 보았습니다. 아직 금손은 안되었지만 똥손에서 쇠손 정도 발전은 있었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
라이트룸 보정으로 달라지는 사진, 나만의 프리셋 만들기 대학 1학년 때였던가? 대학에서 동문회를 결성 했었는데(신설고이고 전 2회 졸업생) 남중, 남고로 이어져 내려온 비극의 모쏠 고리를 벗어 나고자 여대 여고 동문회와 조인트 동문회를 결성 했더랬습니다. (시커먼 고추끼리 무슨 MT고? 무슨 술이고? 커피냐고? 나 동문회 안해! 라는 어떤 1회 졸업생 선배의 절규에 공감하며...) 그러다가 2학년이 되어 후배들을 받았는데 처음에는 아무도 기본 화장조차 하지 않았던 이 풋풋하던 여자 후배들은 한 학기가 지나자 하나 둘 화장을 하고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너무 서툰 화장에 선배들의 놀림감이 되기도 하였던 이 친구들이 어느 순간 부터는 환골탈태(?) 하여 이전의 모습을 기억하기 힘들 정도로 달라진 친구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던걸로 기억 합니다. 어쩌면 사진의..
포토샵 패치 툴, 사진속 불 필요한 사물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포토샵 보정 도구 사진 취미를 갖고 사진을 즐기다 보면 때로는 살짝 약간의 집착처럼 사진의 구성에도 꽤 신경을 쓰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종종 사진에서 아 이 부분만 없었어도 하는 불 필요한 부분들이 카메라의 화각 안에 들어오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크롭 해 버려도 상관없는 부분에 있는 사물들은 과감하게 크롭으로 잘라 버릴 수 도 있지만 가끔은 크롭을 하면 원래의 사진 느낌과 달라지거나 잘 잡힌 구도가 망가져 버리기 때문에 잘라 버리지 않고 딱 이 방해물만 지울 수 없을까를 고민하게 되는 경우가 가끔 있습니다. 예전에 본 어떤 동영상에서 포토샵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을 보여 주었는데 거의 사진과 사물의 재 창조를 보았습니다. 그 정도 까지는 아니라도 사진에서 불 필요한 사물을 일부 지워버리는 용도로 포토샵의 패치 툴은 만..
어도비 브릿지(Adobe Bridge) ACR(Adobe Camera Raw) 포토샵을 이용한 사진 보정 서두에 먼저 밝혀두자면 제 경우에 사진 취미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DSLR을 구입한지 이제 2년 남짓한 초보에 불과합니다. 이글을 적는 이유도 강좌 라거나 그런 거창한 것이라기 보다는 제 자신이 배워가는 과정에서 적는 학습노트랄까 하는데 더 가깝습니다. 당연히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언제라도 댓글로 지적을 부탁드립니다. 아주 가끔 사진 커뮤니티에서 사진을 편집하고 보정하는데 포토샵이냐 라이트룸이냐의 하는 작은 논쟁이 있는 경우를 봅니다. 개인적인 생각을 말한다면 둘 중 하나만 한다면 포토샵과 ACR(Adobe Camera Raw)이 좀더 진지하게 접근할 대상이긴 하지만 저와 같은 아이들을 찍는 아빠사진사, 절대 다수의 아마추어 취미가들은 어느쪽이든 본인이 더 편한 쪽을 선택하면 된다는 생각 입니다. ..
ND 필터를 이용한 풍경 장노출과 포토샵 장노출 효과 만들기 풍경 사진을 찍을때 장노출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물의 흐름을 표현하거나 보다 선명하고 깨끗한 풍경의 이미지를 얻기 위해서 입니다. 아마추어 취미사진가인 아빠사진사다 보니 삼각대를 들고 나설일이 별로 없긴 하지만 삼각대를 세우고 담은 사진과 그냥 손에 들고 담은 풍경 사진은 조리개를 조일수록 그 차이가 큰 편이라는 걸 조금은 느낍니다. 그냥 작은 사진으로만 볼때는 차이가 없어 보이는데 큰 사진으로 확대해 보면 눈에 보이는 분명한 차이가 있습니다. 사진의 품질을 따지는 상업 사진가라면, 특히 조리개를 조여서 셔터 속도가 떨어져 장노출이 되었을때 삼각대가 있을때와 없을때 사진의 차이를 분명 중요하게 여길 듯 합니다. 또 일부러 셔터속도를 떨어뜨려 장노출을 해서 부드러운 물의 흐름이나 쨍한 풍경을 표현..
시간의 흐름을 사진 한장에 담는 방법. Day to Night 포토샵 방법 원래 사진은 흐르는 시간속에서 찰나의 한 순간의 이미지가 담겨진 것 입니다. 저 역시 사진 취미가인 아빠 사진사지만 그 명제 자체에 대해 의심을 품어보지 못했고 당연히 진리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하지만 바로 아래의 사진과 같이 밤과 낮의 풍경을 사진 한장에 모두 같이 담는다면 그 사진은 서로 다른 시간의 영역을 같이 담은 사진이 될 것 같습니다. 왼편은 밤의 풍경을 담았고 오른편은 비록 흐리지만 낮의 모습을 담아 보았습니다. 당연히 제 아이디어는 아니고 Stephen Wilkes 라는 외국 작가의 Day To Night 이라는 독특한 컨셉의 작품을 보고 급하게 한번 흉내내어 본 것 입니다. 정확하게는 작가의 TED 강연을 보고 나서 나도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거실에서 낮에 담은 사진 한장과 ..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