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리스트   

IT Device Game

LINE영어통역, LINE일본어통역, 네이버라인의 통역 서비스로 실시간 번역 채팅이 가능해 질까?

최근에 네이버의 LINE영어번역 기능을 접하게 되었는데 이 채팅을 실시간으로 번역해주는 기술을 보면서 문득 예전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1994년 말쯤 인터넷으로 외국의 BBS에 한번 접속을 해본적이 있습니다.


약간의 호기심에서 였는데 당시에는 전화모뎀으로 접속을 했었고 해외통화료가 부가된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아주 짧게 구경만 하고 나오려고 했습니다. 접속 속도도 느리고 아주 힘들게 접속을 했는데 화면 가득한 영어의 장벽에 그냥 빠져 나오려는 순간 누군가 채팅을 걸었습니다.

 

"HI, my name is Daniel. In the early morning hours....anyone talk....블라블라블라...."

 

미국은 새벽시간 이었을텐데 외로운 한 어메리칸이 말을 걸어온것 입니다. 한참을 망설이던 저는 힙겹게 한마디 말을 남기고 서둘러 접속을 끊었습니다.

 

"Sorry, I can not speak English... Bye..."

"What?"

 

지금 와서 생각해 보니 해외 통화료가 부가된다는 이야기에 전화비도 걱정되기도 했지만 사실은 영어가 더 두려웠던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세월이 흐르고 흘러 빠른 기술의 발전은 얼마전 소개했던것 것처럼 이제는 외국어로 된 웹사이트도 번역기를 통해서 그럭저럭은 볼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관련글:

크롬 브라우저의 번역 기능. 바이두(Baidu)에 블로그를 등록한 이유

 

그럼에도 아직까지도 외국인과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눈다는것은 사실 저와 같은 영어 무식자에게는 참 무서운(?)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그런데 가까운 시일내에 적어도 메신저나 SNS로는 앞으로는 쉽게 외국인과 대화를 하게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네이버 라인 메신저의 공식계정 중에 "LINE 영어통역" 이라는 계정이 있습니다. 이 계정은 채팅방에서 실시간으로 양방향 번역을 제공하는 기능 입니다.

 

 

이용 방법은 마치 대화 멤버를 초대하듯 라인의 공식계정인 "LINE영어통역"을 대화방에 초대하면 되는 간단한 방식입니다.

 

 

이 계정을 대화에 초대하면 초대 되어진 "LINE영어통역"은 두사람이 주고 받는 말을 자동으로 번역해 줍니다. 즉 만약 영어로 글을 적는다면 한국어로, 한국어로 글을 적는다면 영어로 통역해 줍니다. 마치 채팅방에 실시간 통역사가 등장한것 같습니다.

 

 

이 기능은 네이버 라인에 다양한 기능을 접목 시켜주는 공식 계정중 하나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라인이 비록 국내에서는 카카오톡에 밀려 힘을 쓰고 있지는 못하지만 글로벌에서는 특히 일본 및 아시아 지역에서 사실 카카오 톡보다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종종 LINE을 이용하는 경우도 주변에서 점차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네이버의 서비스들은 과거에도 처음에는 다음이나 네이트 같은 다른 포털에 뒤지다가 결국은 앞지르고 쉐어를 빼앗아버린 (블로그, 카페 등등) 서비스들이 많았던것 같습니다.

 

 

 

초대를 하게되면 이처럼 자신의 역활을 먼저 이야기 해주고 대화자가 하고 있는 말들을 영어로 번역해 줍니다. 영어로 말하면 역시 한국어로 번역해주니 원할하게 양쪽에 통역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사람이 통역하는 것 보다 빠르기까지 합니다. 물론 잘못된 통역이 없을수는 없겠지요. 그래도 대부분의 말들을 알아들을수 있는 수준으로 번역해 줍니다. 쉬운 단어와 문장을 간단하게 하면 번역을 더 매끄럽게 할수 있을듯 합니다.

 

 

현재 영어외에도 일본어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과거 양국간의 특수성으로 좋은 취지에서 출발 했지만 결국은 상호비방으로 얼룩져 좋지 않은 인상만을 남기는 계기가 된 인조이재팬 게시판 번역 서비스가 떠오릅니다. 당시 서비스는 일본에서 접속해 일본어로 게시물을 적으며 한국에서 접속한 한국인들에게는 한국어로 보이고 한국에서 쓴 한국어 게시물은 일본에서는 일본어로 번역되어 볼수 있게 되어있던 좀 신기하면서도 특별한 서비스였습니다.

 

 

이러한 통역기능을 접해보면 20여년전쯤 누군가가 "영어 공부할 필요없다 미래에는 자동 번역을 하는 기술이 발전해 번역이나 통역을 하는 일이 줄어들것이다" 라고 예측했던 잡지의 기사가 떠오릅니다. 그 기사 때문에 영어 공부를 안한것은 아니지만(?) 제가 영어 무식자가 된것에 일정 부분의 책임이 있는 기사 임은 분명합니다. ^^;;  물론 2014년인 현재도 여전히 영어는 취업이나 글로벌한 생활 환경 때문에 과거보다 더 열심히 배워야할 부분으로 남아있습니다. 앞으로도 번역기가 완전히 사람의 번역이나 통역을 대체해 줄 일은 훨씬 먼 미래의 이야기 일듯 생각 됩니다만 분명 번역기 기술은 느리지만 점차 과거보다 훨씬 쓸만한 기술이 되어가고 있고 미래에는 "시리", "구글음성인식" 등과 같은 음성 인식 기능과 결국은 접목되어 실시간으로 대화를 번역해 주는 모습을 볼수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요즘 "꽃보다 할배", "꽃보다 청춘" 등을 보면서 연예인들이 외국에 나가서 너무도 당연한듯 영어를 구사하는 모습들은 영어 무식자인 저에게 참 많은 자극을 주고 있습니다. 예전에 수학에 대한 이야기도 그랬지만 저는 대부분 때늦게 어떤 공부의 소중함을 깨닿게 되는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해외 여행을 가서 유창한 영어로 사람들과 대화하는 상상을 한번 해보게 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8.11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앱들이 상당희 빠르게 좋아지고 있다고 해야되나염 조금더 시간이 지나면 더 좋아지겠죵 .

  • 라인에 이런 기능이 있었군요.
    라인이 그저 홍보 전략과 운(동일본 대지진)으로만 성장세를 키워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 글을 읽고 나니 운이란 것도 준비된 자에게만 찾아오는 것이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월요일, 건강하고 행복하게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 네 남김없이 님도 불로그를 통해 준비하는 부분이 있으신것 같습니다 사실 블로거들 대부분이 준비하는 사람들 이지 않을까 합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8.11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북에서 보면 외국인들이 메시지를 보내는 경우가 더러 있는데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무시해요.
    언제 번역까지 해 가며 응답할 수 없기 때문이지요.
    시간이 넉넉하면 번역기를 돌려가며 읽어봐도 좋을 것 같긴 한데...

    • 저는 페북의 외국인 메시지들이 대부분 피싱이나 외화를 빌려주겠다는(?) 이랴기글이라서 ^^ 그래도 가끔 진지한 대화를 해보고 싶은 페북 외국인 친구을도 있는듯 합니다

  • IT 기술이 점점 언어의 벽을 낮춰주네요. 일본어는 잘 모르나 윗 부분에 있는 영어 번역을 보니 앞으로도 개선이 많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사용된 단어들로 전체적인 맥락을 이해하는데에는 문제가 없어 보이네요. 외국어 배우는 수고가 사라지는 미래를 꿈꿔 봅니다 ^^ 감사합니다.

  • 라인 역시 네이버 글로벌 커뮤니케이션까지 신경 쓰네요. 글 잘 보고 갑니다 ^^

  • 라인에 이런 기능도 있군요 ~
    참 좋은 세상인거 같아요 ㅋ
    이번 한 주도 즐겁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세요 ^^

  • 음.... 조금 더 DB가 갖춰져야 할 것 같긴 합니다. 위(신체부위)는 어뗘냐고 묻는데 일본어는 위(방향)은 어떠냐고 묻고 있네요....

  • 아직까지 보완되야 할 점이 많지만 여행가거나 친구들이랑 얘기할 때는 유용하게 사용될 것 같네요ㅎㅎㅎ 하지만 비지니스나 중요한 일이 있을 때는 전문적인 통역이 필요하죠 아무래도^^ 미국 영어 통역에 대해 도움이 필요하시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제 블로그 (http://blog.naver.com/jcqservice) 한 번 들러주세요ㅎㅎㅎ

  • gabriel 2021.04.22 0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라인에선 영어통역 일본어 통역등 공식계정엔 없네요
    아무리 찾아봐도 없어요 아르헨티나에 사는데 계정에 영어와 스페니쉬는 있구요 그외 다른 언어통역은 없어요 이런 경우도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