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

아빠진사의 미러리스로 찍은 풍경, 정물 사진들

이전 글에서도 몇번 언급했지만 사진에 전혀 관심이 없던 제가 카메라에 관심을 가지게 된것은 아이들 때문 입니다. 아이들의 예쁜 순간 순간을 남겨두기 위해서 휴대폰 카메라 보다 좀더 나은 카메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래서 미러리스나마 카메라를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구입한 카메라는 쉴새 없이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담기에 좋지 않다는 평을 받는 미러리스 카메라 EOS M 입니다. 늦은 AF, 사실 늦은것도 문제지만 셔터랙과 정확하지 않은 AF가 더 문제고 빠르게 움직이는 아이들을 촬영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있는 카메라입니다.


비록 실용주의 된장남을 자처하지만 사실은 가난한 외벌이 가장으로써 카메라에 많은 돈을 들일수는 없기에 이 아이들 찍기에 최악이라는 카메라로 아이들 사진을 담는데도 그럭저럭 적응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간혹 동선을 예측해서 수동 초점을 맞추어 두었다가 촬영하는 경우도 생겼습니다.

 

이전 글

EOS M 으로 촬영한 인물 사진들. 아이들을 잘 찍는 방법?

 

사실 돈을 들여 장비를 바꾸면 어렵게 어렵게 촬영하지 않아도 될 동적인 아이들 사진 입니다만 언제나 그렇듯 그 가성비라는 가격대비 성능에서 사실 가격에 얽매이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다른 DSLR이나 최근 미러리스 카메라들과 비교해서 아이들 사진을 찍기가 힘들다는 것이지 EOS M이 아예 아이들을 담지 못할 수준은 아닙니다. 적어도 스마트폰 카메라 보다는 훨씬 나은 결과물을 얻을수 있다는건 보증 합니다.(응?)

 

 

그럼에도 또 한편 EOS M 아직 어린 아이들을 촬영하는 용도로 적합한 카메라는 분명히 아닙니다 오히려 EOS M의 1:1.6 크롭인 APS-C 타입 이미지 센서에 1800만 화소는 화질은 정적인 사진을 찍을때 그럭저럭 만족 스럽습니다. 그래서 인지 풍경이나 멈추어 있는 정적인 사물을 촬영해 보면 오히려 더 나은 만족감을 느낄수 있는것 같습니다.

 

아빠진사로 사진에 취미를 붙이게 된 출발은 아이들을 찍는것으로 시작했지만 요즘 사는곳 주변 풍경이 시골스러워서인지 주변 풍경과 정물을 담는데도 슬몃 욕심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아직은 이제 재미를 들이기 시작한 시점이라 많이 부족하지만 그 동안 촬영해본 풍경과 정물 사진을 한번 공개해 보려합니다. 


어디까지나 사진에는 영원한 초보다 보니 촬영한 사진을 그대로 그냥 올리긴 그렇고 그렇다고 raw 파일 보정을 할 실력은 못 되기도 하고 해서 그냥 JPG 파일을 네이버 포토 편집기에서 살짝 몇가지 효과를 주고 크기를 줄여서 리사이즈 해보았습니다.

 

나이가 먹어가나 봅니다. 예전엔 길가에 쓰레기로만 여겼던 꽃들의 아름다움이 요즈음에야 눈에 들어옵니다.

 

 

 

 

 

 

 

 

사물을 찍어 보는것도 재미가 있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정물을 찍으면서도 카메라 장비에 대해서 뽐뿌가 일어납니다. 가지고 싶은 장비는 흔히들 말하는 캐논의 오막삼+만투 조합인데 현실은 EOS M 입니다. ^^;; 가격대가 아직은 600만원이 넘는 장비 셋트라 손가락만 빨 뿐 할부로도 엄두가 안나는 군요

 

 

 

 

 

풍경을 찍거나 여행지에 사물을 만나도 이런 구도면 사진이 잘 나올까? 생각을 해보게 되는게 이전과 달라진 부분인것 같습니다. 그래도 언제나 대부분의 시도는 아직은 대실패로 끝나는 경우도 많지만 간혹 마음에 드는 사진이 나오면 기분이 좋아지는걸 보니 사진에 조금씩 빠져들고 발을 담그고 있는 과정에 있는것 같습니다.

 

 

 

 

 

 

 

 

 

 

살고 있는 주변도 카메라 앵글에 따라 늘 보던곳이 아닌 전혀 다른곳 처럼 보이는것도 흥미로운 일입니다.

 

 

 

 

 

 

요즘은 가을이 되어 찾아볼수 있는 가을의 정취가 너무 좋습니다. 왜 이런 아름다움들이 이제야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는지 모를 일입니다. 아내가 종종 놀리듯 농담처럼 하는 여성 호르몬이 증가하는 나이라서 그럴까요?

 

 

 

 

 

 

 

 

 

 

 

 

 

 

 

 

 

 

 

아이들 사진만 촬영하다가 살짝 정물을 찍는 재미에도 느끼고 있는 아빠진사의 풍경, 정물 사진이었습니다. 부족한 부분은 그냥 초보려니 하고 양해해 주시고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전 글

EOS M 55-200mm 망원렌즈 촬영 사진들

태그

Inst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