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

카봇과 아들, 아이들을 위한 재미있는 포토샵 사진 합성

아이들의 소원은 간혹 터무니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카봇과 사진을 찍고 싶다거나 카봇 조종사가 되고 싶다거나 보통은 아빠도 이루어 줄 수 없는 소원이지만 사진과 포토샵 합성으로 어느정도 재미를 줄 수는 있습니다.


둘째는 아들 답게 잘 안 웃는 녀석이긴 하지만 이 사진을 뽑아서 주니 오랜만에 양볼에 보조개를 보여줍니다. 초등학교 고학년 같이 큰 아이라면 좀더 섬세하고 티 안나게 해야 좋아 하겠지만 아이들이 아직 유치원생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정도라면 합성티가 팍팍 나는 허접한 합성 사진이라도 무척 좋아 합니다. 부담 가지지 말고 합성해 보고 사진을 뽑아서 그림 일기장 같은데 붙여 줍시다. 그 동안 엄마에게는 매일 해주면서 아빠는 잘 안해주던 뽀뽀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은 아이들과의 즐거운 시간을 위한 간단하게 포토샵으로 사진 합성을 하는 방법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위 사진은 점프하는 사진을 따로 찍고 아이가 좋아하는 카봇 시리즈 영상을 스크린 캡쳐한 이미지와 합성을 해 보았습니다. 그냥 합성하면 애니메이션 장면과 실제 사진과의 괴리가 심해지니 HDR 기법을 적용하고 채도도 낮추었습니다. 군데 군데 합성티가 많이 나지만 합성에 너무 많은 시간을 들이기는 힘들다 보니 어느정도 아이들이 만족할 정도면 충분한 것 같습니다.


이 사진을 합성 할때는 스크린샷을 뜨지 않아서 따로 한장을 더 만들어 보았습니다. 먼저 아이가 달려오거나 점프하는 사진을 이전 사진에서 찾거나 여의치 않으면 한 장 찍습니다. 그리고 카봇같은 아이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에서 적당한 스크린샷을 하나 만들어 둡니다.



합성할 사진 두장을 불러온다음 스크린샷을 배경으로 실제 사진을 레이어로 가져옵니다. CTRL+SHIFT 누르고 배경이 될 스크린샷 이미지로 사진을 드래그 해 이동시키면 됩니다. 스크린샷 이미지를 백그라운드로 하고 레이어 복제를 한 뒤 위에서 부터  복제한 스크린샷 레이어 - 실제사진 - 스크린샷 레이버(백그라운드 레이어) 순으로 배치 합니다. 그 다음은 이전에도 한번 포스팅 한 적 있는 합성 작업에 늘 쓰이는 검은색 레이어 마스크(ALT+아래 이미지 붉은 사각형 부분 클릭)를 복제한 스크린샷 레이어에 추가 합니다. 


이전 글

[Photograph] - 포토샵 레이어 마스크로 다중노출 사진 만들기. 분신술 사진




그 다음에는 흰색 브러시로 쓱쓱 칠해 주면 배경이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대강 거칠게 주변을 정리한 후 조금 정밀한 작업을 위해서 브러시 반경을 조금 좁히고 반투명 브러시 형태를 선택하여 주변 경계부를 신경써서 정리 합니다.



문제는 사진과 딱 맞았던 스크린샷 이미지에 주제가 가사가 담겨 있다는 점입니다.



주제곡 가사가 있는 부분을  힐링 브러시 툴 중에서 패치툴을 선택하여 영역을 선택해 줍니다. 



선택한 부분을 화살표와 같이 반영할 부분쪽으로 밀어 줍니다.  그러면 해당 방향에 있는 패턴이 적용되며 가사 부분이 지워 집니다.



살짝 티가 나는 부분은 블러를 이용해 약화 시키거나 하면 됩니다. 어차피 눈에 잘 안들어오는 부분이라 대강 대강 처리하였습니다.



글 부분을 제거하고 나면 사진 합성은 끝나게 됩니다. 이 상태로 아이들에게 출력해 줘도 좋아합니다만 아무래도 애니메이션 화면과 실제 사진의 합성이다 보니 보기에 괴리감이 좀 있습니다. 그래도 어느정도 사진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서 HDR 효과를 한번 적용해 봅니다.

제 경우에는 HDR 적용에 얼마전 무료화된 구글 Nik Collection 플러그인을 이용하여여 보았습니다. 



적당한 효과를 선택한 후 다른 필터들도 이용해서 일부러 노이즈도 좀 만들고 좀더 사진 같은 느낌이 들도록 채도도 좀 낮추어 줍니다.



스크린샷 이미지는 다소 선명하지 않은 편인데 합성에 사용한 사진이 초점이 잘 맞은 사진이다 보니 꽤 선명해서 화면에 아이만 붕 떠 있는 느낌을 줄이기 위해서 가우시안 블러를 적용해 봅니다. 수치는 05 정도가 적당할 것 같기는 합니다.



자 이제 포토프린트로 아이들을 한번 출력해 봅니다. 




무언가 색상이나 느낌이 마음에 안들고 여의치 않을때는 흑백으로 바꿔 보시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한 20~30분 정도 시간을 들여보았는데 가끔은 이런 합성 사진놀이도 아이들에게 큰 재미를 주는 것 같습니다.


그 동안 가끔 재미를 위해서 합성을 해 보았던 사진들을 한번 실어 봅니다.



이 사진의 경우는 날리는 꽃잎을 합성해 본 사진 입니다.



딸 아이 친구를 촬영하고 재미로 만들어 본 공룡 합성이었습니다. 사실 합성티가 많이 나지만 아이들은 이런 사진에 까르르 넘어갑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