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리스트   

Travel & Delicious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방문 후기

연휴에 아이들과 갈 만한 곳을 찾다가 안산시아테마파크에 있는 자이언트 제트를 알게 되었습니다. 딱 보는 순간 아이들이 가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은 시설물들이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아이들이 좀 더 어릴때 갔었던 킨텍스 텔레 몬스터 같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겨울철에만 킨텍스 전시장을 이용하여 다양한 놀이기구들을 즐길 수 있는 곳이었는데 이런저런 다양한 아이들 놀 거리가 있는 곳이었다면 이곳 자이언트 제트는 이중에서도 높이를 이용한 놀이시설들이 특화되어있는 놀이터 같은 느낌입니다.

 

초등학생 연령이라면 너무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장소같습니다. 중학생인 딸은 사실 짚라인이나 스카이 챌린지 정도 말고는 거의 흥미를 보이지 않기도 했습니다.

 

이전 글

 

 

킨텍스 MBC 텔레몬스터 대모험, 주말 아이들과 가기 좋은곳

얼마전 너무도 추운 날씨에 아이들과 갈곳을 고민하다가 킨텍스 제 2전시관에 열리고 있는 MBC 텔레몬스터 대모험(시즌7) 을 다녀왔습니다. MBC 텔레몬스터 대모험 겨울 마다 시즌제로 특정 기간

lucy7599.tistory.com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자이언트제트 스카이 챌린지

사람이 많은 시간을 피하려고 아침 일찍 방문을 했습니다. 원래는 운영 시간이 더 길었는 모양인데 현재는 코로나로 인한 단축 운영으로 평일은 11시부터 19시까지 주말, 휴일은 10시 30분부터 19시까지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이언트 제트 홈페이지 링크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입구

입구에서 매표를 하면 신발을 벗고 입장을 하게됩니다. 아이들의 경우 미끄럼 방지 양말을 신지 않으면 입장이 되지 않으니 미리 챙겨서 오시는 걸 권합니다. 챙겨 오지 못한 경우는 매표소에서도 구입을 할 수도 있습니다. 기본 이용 시간은 2시간이고 2시간을 넘으면 추가 요금이 정산됩니다.

 

자이언트제트 Giant Z 내부

들어서니 넓은 공간에 놀이 시설들이 가득 들어차 있는 것이 보입니다. 막내는 입장하자마자 눈이 빛납니다.

입구 부분에 소지품을 담아 둘 수 있는 사물함이 있습니다. 미리 받아둔 번호를 보고 해당 사물함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자이언트제트 사물함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내부

아직은 이른 시간이라서 거의 아이들도 사람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사람이 적을 때 빨리놀고 가는 게 목표여서 거의 10시 30분에 입장을 했습니다.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놀이시설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놀이 시설들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천사의 계단

가장 먼저 해 본 것은 천사의 계단이라는 시설입니다. 끝까지 올라간 후 뛰어내리면 되는 간단한 기구였는데 아들 말로는 생각보다 뛰어내리기가 무서웠다고 합니다.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천사의 계단
천사의 계단
천사의 계단
파라볼릭 슬라이드

그리고 보기보다 아이들이 잘 안타려 하는 파라볼릭 슬라이드입니다. 처음 보았을 때는 아들이 조금 두려운지 안 타려 하더라고요. 딸은 너무 어린아이들이 줄을 서 있어서 부끄러운지 안 타려고 해서  나중에 집에 가기 전에 아들만 한번 이용을 했습니다.

 

클라이밍

클라이밍 체험을 할 수 있는데 꼭대기 까지 올라가 종을 치면 됩니다.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을까 했는데 안전로프가 위로 당겨주고 있어서 생각보다 아이들이 수월하게 끝까지 올라갑니다.

 

나인봇 고카트

나인봇 카트라는 카트를 타고 코스 2바퀴를 돌 수 있습니다. 다만 속도가 느린 편이라 유아들은 좋아할 만한 탈 것인데 조금 큰 아이들은 너무 천천히 달려서 심심했다고 하더군요.

 

나인봇 고카트
나인봇 고카트
나인봇 고카트
나인봇 고카트
점프스윙 외나무다리

큰 아이들도 잘 뛰어놀고 유아들도 잘 뛰어 노는 점프 스윙 외나무다리 기구입니다.

 

점프스윙 외나무 다리
점프스윙 외나무 다리
스카이 챌린지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 제트의 가장 유명한 놀이 시설은 역시 스카이 챌린지 입니다. 대부분 시아테마파크 검색하면 항상 제일 처음 볼 수 있는 대표 놀이 시설이죠. 높이를 이용해서 자이언트제트 내부 전체를 빙 도는 긴 코스로 꾸며져 있기도 하고 저도 이 놀이 시설을 보고 이곳에 애들 데리고 가야겠다 생각을 했습니다.

 

스카이 챌린지

스카이 챌린지를 하려면 먼저 안전 장구를 착용하고 타워에 올라야 합니다. 스카이 챌린지와 번지점프, 짚라인이 모두 이 타워에서 이루어집니다.

 

스카이 챌린지
스카이 챌린지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스카이 챌린지
스카이 챌린지

보기에는 별로 무섭지 않을 것 같은데 타 본 아들 이야기로는 아래를 내려다보면 심장이 쫄깃해지는 느낌이 있다고 합니다. 조금은 무서웠다고 하는군요. 그래도 훨씬 어린아이들도 잘 타는 걸 보면 또 그렇게 공포스러운 놀이 시설은 아닌가 봅니다.

 

스카이 챌린지

자이언트 전체를 내려다보면 빙 반 바퀴 정도 도는, 생각보다 구간이 길고 여러 코스가 있습니다. 

 

스카이 챌린지
스카이 챌린지 가장 무서워했던 구간

아들 이야기로는 저 클라이밍 보드가 붙어있는 구간이 가장 무서웠다고 합니다. 양쪽에 가이드가 있는 다른 구간과 달리 한쪽은 가이드라인이 아예 없거든요. 물론 안전장치로 위의 가이드 줄에 매달려있는데 심리적으로는 한쪽 옆이 없으니 그런 모양입니다.

 

스카이 팰린지 클라이밍 보드 구간
스카이 챌린지

그래도 다 타고 내려오면서는 뭔가 뿌듯한 표정이기도 합니다.

 

스카이 챌린지 완주

 

곧바로 큰 아이는 짚라인을 타러 다시 타워에 올랐습니다. 

짚라인, 번지점프대
짚라인

슈웅~, 짚라인은 구간이 길지는 않은데 어른도 탈 수만 있다면 저도 한번 타보고 싶기는 했습니다.

 

짚라인

벽면 한편에는 특이한 게임기가 있었는데 화면 속에서 카트로 라이딩을 하면 실제 미니어처에서도 차가 똑 같이 움직입니다. 

 

마리오카트
마리오카트
마리오카트
트램펄린

그리고 저 학년 아이들과 유아들에게는 늘 원픽인 트램펄린도 있습니다. 아들은 이제 조금 컸다고 몇 번 뛰어 보더니 다른 거 하러 가자고 하네요.

트램펄린
자이언트 짐

더 어릴 때는 붙어살다시피 한 자이언트 짐도 한번 올라갔다가 내려오고는 끝.

 

SisyFox VR게임

생각보다 재미있었던 시지폭스입니다. 네 그리스 신화의 끝없는 형벌을 받은 시지프스처럼 여우가 바위를 굴리는 게임입니다.

 

SisyFox
파워런링

이게 뭐라고 숨이 턱에 찰 정도로 달리게 만드는 파워업 러닝입니다. RUN이라고 적혀있는 발판에서 정말 열심히 뛰어야 상대를 이길 수 있습니다.

 

sisyfox
튜브 슬라이드

유아들이 늘 줄을 서 있었던 튜브 슬라이드. 미끄럼은 어떤 놀이 시설에서나 어디나 진리입니다.

튜브슬라이드
번지점프

그리고 처음에는 안 하려고 했던 번지도 해보는군요. 일반적인 번지처럼 뛰어내리기보다 군대 경험이 있다면 아시겠지만 유격장에서 막타워 타듯이 천천히 하강합니다. "애인 있습니까?", "애인 이름을 부르며 하강" 뭐 그런 걸로 자주 나오는... 그래도 2번 타는 걸 보면 그리 무섭지는 않은가 봅니다.

 

번지점프
번지점프
파라볼릭슬라이드

마지막으로 파라볼릭 슬라이드입니다. 총 3단계에 따라 미끄럼 길이와 속도가 좌우됩니다. 구비된 일체형 슈트를 입고 미끄럼을 타는 놀이기구입니다.

 

파라볼릭 슬라이드
파라볼릭 슬라이드

저렇게 손잡이를 잡고 위로 올라가다가 1단계나 2단계에서 손을 놓고 슈웅 미끄럼을 타게 됩니다.

 

파라볼릭 슬라이드
스카이 챌린지

2시간을 알차게 즐기고 떠나기 전 전경을 담아보았습니다. 슬슬 점심 무렵이 되니 사람들이 많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주말에 아이들과 가 볼 만한 곳을 찾고 계시다면 안산 시아테마파크를 추천드립니다. 자녀가 초등학생이라면 아마도 즐거운 2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스카이챌린지 구간
안산시아테마파크 자이언트제트 Giant Z 전경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