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원래는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선물이었는데 2일 늦게야 도착 했습니다. 웅진 북클럽에 가입하고 오늘 웅진북패드W를 수령했습니다. 이게 오늘 온다는걸 이미 알고 있었는지라 아이들은 방방 뜨고 좋아하는 군요. 특히 요즘들어 책에 재미를 붙인 큰 녀석이 너무 좋아합니다.

 

잠시 사담으로 글쓴이는 어린시절 책을 무척 좋아했습니다. 제가 어릴 당시에는 요즘처럼 아이들 책이 많지 않았고 부모님들도 지금처럼 책을 많이 사주는 분위기도 아니었지만 그래도 제 어머니는 아끼고 절약하는 와중에도 남들처럼 세계 명작 동화 전집 정도는 마련해 두셨습니다만 책을 좋아하던 제게는 언제나 부족한 양이었습니다. 당시에도 꽤 잘사는 친구 집에는 다른 친구들 집과는 달리 정말 많은 어린이용 책들이 있어 놀러가게 되면 몇 시간 동안 친구집에서 책을 보고 오거나 책을 빌려오기도 하였습니다. 그때 부모님이 맞벌이로 늘 집을 비우시던 친구집에 있는 책은 제가 거의 다 보았던것 같습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그 많은 책을 가지고 있던 그 친구는 사실 책 보는걸 끔찍하게 싫어했습니다.

 

어릴때 책을 많이 읽어서 뭐가 좋다거나 이런건 굳이 느끼지 못했지만 대학 입학 시험이 수능으로 바뀌면서 적어도 언어 영역과 사회, 역사 같은 과목들은 거의 별도로 공부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던것 같습니다. 그 보다는 적어도 살아오면서 어떤 현상이나 이야기를 들었을때 그 현상의 의미를 들여다보고 쉬운 해결책을 찾는 독특한 시선이 생긴것(어렵게 애기했지만 쉽게 말하면 잔머리)이 삶에 보탬이 되는 정도인것 같습니다.

 

 

우리때야 어찌되었던간에 요즘은 독서가 아이들 교육에 기본이 되는 시대인것 같습니다. 가장 독서와 거리가 먼것 같은 초등학생들의 산수는 예전처럼 그냥 계산식을 주고 풀라고 하는 문제가 아닙니다. 몇몇 문제는 그 문제를 설명해둔 글을 언어적으로 이해 해야지 풀수 있기 때문에 문장 이해력이 떨어지면 아무리 단순 계산을 잘하는 친구라도 문제를 아예 풀기 어렵게되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들 독서에 대한 관심도 조금 생긴참에 아내의 이야기를 듣고 약간 고민하고는 웅진북클럽에 가입하고 오늘 북패드W를 받게되었습니다. 이로써 우리집에는 아이패드 에어와 LG G패드, 웅진 북패드 까지 태블릿이 3개가 되었군요. IT 과소비를 하고 있는것 같긴 합니다만 LG G패드는 아이들이 EBS 방학생활을 시청하는데, 웅진 북패드는 책을 보는데 잘 이용할 수 있을것 같아 각각 잘 활용되고 있습니다. 아 물론 아이패드 에어는 제 장난감이지요 ^^;;

 

이전 글

[IT/Device/Game] - 아이패드 에어,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

[IT/Device/Game] - G패드 8.3 안드로이드 태블릿 사용 후기

 

새 IT 기기의 제품의 포장을 뜯는것은 언제나 두근두근 신나는 일입니다.

 

내용물은 간단 합니다. 웅진북패드W 본체가 들어있고

 

 

본체를 충전할수 있는 충전기와 USB 케이블이 끝입니다. 이어폰이라도 하나 들어있었으면 좋으련만 아쉬움이 좀 있는 단출한 구성입니다.

 

북패드 디자인은 책과 리딩등에 이용하기 위해서 전면에 스피커 두개가 있는것이 특징입니다. 물리 홈버튼은 없는데 LG G패드 처럼 소프트웨어 홈버튼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두께는 매우 두꺼운 편인데 디자인이 마치 책과 같은 느낌입니다. 아이들이 이용하는 태블릿이다 보니 두껍고 튼튼하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 4.4.4 KitKat(킷캣) 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LG G2 나 과거의 안드로이드폰 사용 경험으로는 안드로이드 기기는 제품 출시시의 운영체제에서 큰 불편이 없다면 굳이 업그레이드 하지 않는 것이 사용시 퍼포먼스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것 같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전원을 켜면 부팅시에 웅진 북클럽 로고가 뜨는 군요

 

윗면을 보니 더 책같이 디자인 했다는 느낌입니다. 상단에는 볼륨조절 버튼과 전원버튼만 있는 심플한 구성 입니다.

 

자 전원이 켜지고 나면 이제 여느 안드로이드 태블릿들 처럼 설정을 합니다. 구글 계정을 넣고 WIFI를 잡는등 간단한 설정을 합니다. 북패드류는 LTE등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집에서 WIFI를 잡을 수 있는 환경이어야 합니다

 

설치가 끝나고 나니 메인 화면은 심플하고 좋군요. 저는 북패드 자체에 북패드 앱이 설치되어 있을줄 알았는데 직접 설치를 해야 되는 군요. Google Play Store 에서 "웅진북클럽"으로 검색하면 북패드W 용 앱을 설치할수 있습니다.

 

설치하는데 시간이 꽤 걸립니다. 시간을 재어보진 않았지만 약 10분정도 소요되었던것 같습니다.

 

설치가 진행되는 동안 요렇게 세워 보았는데 두께가 있다보니 이렇게도 세워놓을수 있는군요. 하지만 아이들이 이렇게 위태롭게 세워놓고 이용할수는 없으니 거치대가 필요할것 같습니다.

 

 

설치하면서 웅진 북클럽에 대한 여러가지 기능들에 대한 설명들을 해주니 설치되는 동안 한번쯤 보셔도 될것 같습니다.

 

 

누리 과정이 있어서 동생도 조금 이용할수 있을것 같군요.

 

북클럽에 계약한 3년 동안은 제한없이 책을 다운로드 받고 연계 도서도 모두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개인적으로 태블릿이 아이들 교육에 이용된다면 꽤 효과적일거라는 생각은 했었는데 초등,유아 도서의 경우는 디지털 컨텐츠화가 참 잘 진행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사용할수 있는 책 컨텐츠는 현재는 약 3,000여권이라고 하는데 만약 종이책이었다면 집안이 발 디딜틈 없이 모두 책으로 가득 찼을게 분명합니다. 이 작은 패드로 책 3,000권을 볼수 있다니 참 세상이 좋아졌습니다.

 

얼마전 큰 아이가 영어학원 리딩 시험에서 1등을 해와서 그동안 영어 교육에 투자한 비용이 헛돈은 아니었구나 하고 있습니다. 영어 컨텐츠도 아주 충실해 보입니다. 하지만 아빠나 엄마의 무척 허술한 발음에 대한 지적이 요즘 좀 늘어나서 스트레스 입니다. 아빠도 영어학원이라도 다녀야 할런지...

 

 

 

간단한 설명서도 같이 있으니 설치가 어려운 분들은 참조하셔도 될듯 합니다.

 

웅진북클럽 앱은 아이가 이용하는 화면과 부모가 관리할수 있는 화면으로 잘 나누어져 있습니다. 별다른 메뉴얼이 없어도 직관적으로 이해하는데 무리가 없도록 UI도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웅진북패드는 웅진에서 제작한 W와 삼성의 갤럭시탭4 를 이용한 S 두 종류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책을 더 많이 다운로드해서 보관할수 있는 용량(32GB)때문에 W를 선택했습니다. 북패드 S의 경우는 16GB 용량 입니다.

 

 크기 (W x H x D)

 250 x 173.5 x 11.5 mm

 무게

 약 675g 

 화면

 256mm /1,920 ㅌ 1,2000 WUXGA 광시야각

 OS

 Android 4.4.4 KitKat

 CPU

 Quad-core 1.6 GHz 

 메인 메모리(RAM)

 2 GB 

 내장 메모리

 32 GB 

 카메라

 전면 2M/후면 5M 

 WI-FI

 802.11 b,g,n 

 배터리

 6,800 mAh 리튬 배터리

 Bluetooth

 BT 4.0 BLE

 GPS

 A-GPS

 G-sensor

 O

 스피커

 O

 기타

 웅진 북 클럽 전용 기기

 

웅진북패드W 사양

 

일단 설치를 하고 아이가 활용하는걸 보니 책과 영상 컨텐츠가 정말 많이 들어있긴 한것 같습니다. 자세한 활용기는 다음에 다시 포스팅 하기로 하겠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GeniusJW 요즘 정말 교육도 점점 스마트 해지는군요~^^ 2014.12.28 20:19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네 특히 스마트패드를 이용한 교육 플그램은 정말로 큰 발전이 있는것 같습니다 2014.12.28 21:22 신고
  • 프로필사진 쭈니러스 좋은 선물이라 진짜 좋아했을거 같네요~~^^ 2014.12.28 23:11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네 아이둘의 즐거움으로 빈지갑의 쓰림을 달랩니다 ^^ 2014.12.29 21:43 신고
  • 프로필사진 남김없이 웅진 북패드 W. 상당히 흥미로운 상품이네요.
    웅진씽크빅의 성장 가능성이 엿보입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2014.12.29 06:07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네 패드류에서 가장 성장하고 부모들의 지갑을 여는건 역시 교육용 앱인듯 합니다 2014.12.29 21:38 신고
  • 프로필사진 NZT-48 우리 아이들 세대는 종이 책보다
    이런 디스플레이가 더 익숙하고 편한 도구가 되겠죠?
    편리함도 좋지만, 이런 도구들이 책을 완전 대체하게 되면,
    아이들이 거의 매일 끼고 살게 될텐데,
    전자파나 시력 문제는 어떤지 궁금해지네요.
    2014.12.29 11:43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일단은 하루에 보는 시간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책외에 다른기능을 쓰려면 부모가 풀어주어야 해서 굳이 입대지 않아도 하루 30,40분 정도만 보는 군요 2014.12.29 21:33 신고
  • 프로필사진 에스델 ♥ 자세한 활용기가 기대됩니다.^^
    요즘 아이들은 정말 좋은 세상에 살고 있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2014.12.30 11:07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아이가 너무 좋아합니다 ^^ 책을 잘 읽으니 대견한 마음도 들고 좋습니다 2015.01.02 23:51 신고
  • 프로필사진 빌노트 아이가 책에 재미를 붙이다니 부럽습니다.
    재미도 들였겠다 3000원의 책을 만났으니 그 시너지를 기대해봅니다.
    우리 딸은 좀 어려서 다음에 사는걸로 ㅋㅋ
    2014.12.30 13:46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그동안은 책을 별로 안 읽더니 초등학교 가더니 갑자기 책에 눈뜬것 같습니다^^ 그래도 책을 잘 읽으니 대견한 마음입니다 ^^ 2015.01.03 00:16 신고
  • 프로필사진 재범아빠 처음엔 저도 반신반의 했는데 기대했던 이상으로 잘 활용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as 때문에 s 로 선택했습니다.
    구입 후 사후 관리와 활용 방법등 잘 알려줘서 추천해 드립니다.
    신은경 팀장 010-3025-1618
    2015.02.08 15:58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5.02.17 22:36 신고
  • 프로필사진 진키 안녕하세요^^ 어제 웅진이 다녀가고 북클럽 인터넷 검색하다가 우연히 글을 읽게 되었어요^^ 아기가 15개월이고 프레벨 마음먹고 있었는데 웅진북클럽이 땡겨요.. 근데 금액이^^;;; 써 보니 어떠신가요?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커피 쏠게요~^.^ 2015.02.12 11:45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답변이 늦어 죄송합니다. 저희집 아이들은 구입당시에 8살 4살이었는데 매우 잘 이용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괜찮습니다. 다만 아이가 15개월 이면 좀 이른것 같습니다. 유아 도서라도 24개월 이후 정도가 좋지 않을까요? 하는 생각이 듭니다. 2015.02.17 22:35 신고
  • 프로필사진 남새날 웅진북클럽들어가면 홈으로 어떻게 나오죠?^^ 2015.02.17 22:14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부모메뉴가 있는데 그곳에서 메인으로 나갈 수 있습니다. 2015.02.17 22:36 신고
  • 프로필사진 남새날 부모메뉴가 뭔가요ㅜㅜ 2015.02.19 11:06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맘스클럽 이란 이름의 메뉴입니다 2015.02.19 11:50 신고
  • 프로필사진 쵸니맘 안녕하세요 요즘패드 알아보는데 글읽고 많은 도움되었습니다. 혹시 w패드는 a/s는 어떻게 되나요? 2015.12.04 00:12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대디 아직 AS는 받아보지 않아서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만약 고장나면 웅진판매사원 분에게 문의해볼 생각입니다. 현재는 W패드는 단종으로 갤럭시패드만 있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갤럭시 패드는 삼성에서 AS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2015.12.04 07:54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스마트한 교육에 대한 접근은 좋아 보이나
    패드(성능,가격)나 영업 사원의 감언이설 부분이 많이 아쉬운 부분으로 보입니다.
    상황에 따른 계약 해지시 어떠한 불이익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계약하셔도 늦지 않습니다.
    큰 금액이 할부로 보면 작어 보이는 착시 현상이 있거든요..
    또한 아이 교육에 대한 부분에 돈문제로 고민하는 부모의 마음을 교묘히 이용하는 장사치(몇몇 대기업과 교육에 대한 마인드가 없고 팔기 바쁜 영업사원)
    에 휩쓸지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아이에 대한 전문 교육을 받는 사람보다는 책을 팔기위한 영업사원이 많다고 느껴지고(그게 밥벌이니까요...)...
    여기저기 영업사원이나 말도 않되는 계약(해지시)조건으로 고통? 받는 사람이 검색(naver,daum.google)만 해봐도 꽤 있죠...

    가능하다면 2~3개월 경험해보고 아이가 관심있어하면(영업사원도 노력해야겠죠... 팔고 연락없는 사람도 꽤 되죠..) 하는거구요...
    근데 실적때문에 계약??빨리 해줬으면 하는듯 보입니다.

    어느 회사를 선택하든 작은 금액이 아니니 신중하고 현명하게 선택했으면 하는데 ... 그게 생각만큼 되질 않네요 ^^


    2015.12.04 08:46 신고
댓글쓰기 폼

블로그 연락처 : lucy7599@daum.net
"facebook 페이지로 구독"     "카카오스토리로 구독"

Instgram



Total
6,940,314
Today
667
Yesterday
3,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