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리스트   

My Story & ETC

요리 무식자 아빠가 차려보는 허접 아침 밥

전에도 언급한 적이 한번 있는데 종종 아내는 제가 전생에 한국에 와서 살다 죽은 선교사나 외국인 이었을거라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한국 음식을 좋아하지만 내 나이대의 남성 치고는 종종 서양풍의 음식(이라기 보다는 그 풍의)을 즐기는 취향 때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음식을 요리하는 재주는 없습니다. 인스턴트 음식에 대해서는 맛의 포인트를 잘 잡아낸다는 아내의 칭찬을 받고 있는데 요즘은 아무래도 라면 같은 음식을 끓여다 바치게 만들기 위한 립서비스가 아닌가 조금씩 의심하고 있습니다.

 

주말 아침은 참 밥차려 먹기가 귀찮은 경우가 많습니다. 오늘은 아빠들이 손 쉽게 만들수 있는 국적 불명의 주말 아침 식사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주의해서 보셔야 합니다. 글쓴이는 지금까지 직접 만든 음식 만들기 같은것 한번도 소개한적 없는 대한민국 표준(?) 중년 남성 입니다.


사실 이것 역시 인스턴트 음식 만들기의 연장선 입니다. 그냥 있는것들을 올려놓기만 하면 되거든요. 이것은 음식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드실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라면 말고는 음식을 해 본적이 없는 남자라는 점을 감안해서 일반적인 기준보다 낮추어서 봐 주시길 바랍니다.

 

 

네 보시다 시피 엉성한 비주얼 입니다. 달걀 후라이 하나 굽고 아질산염 무첨가 소시지 구운게 답니다. 사과하나 깍고 자른 바게뜨 빵도 얹었지요. 이래뵈도 단백질과 탄수화물, 식이 섬유가 모두 있는 아침 식사 입니다. 여기에 아침에 내린 드립커피와 딸기잼을 바게뜨 빵에 발라주면 준비 끝입니다.

 

 

비주얼은 보잘것 없지만 아이들도 잘 먹고 아이 엄마도 잘 먹으니 그럭저럭 괜찮은 아침이었다고 생각합니다.(저만 괜찮았을지도)

 

음 사실 이렇게 제대로 된 요리도 아닌 아무것도 아닌것을 블로그에 올렸냐고 물으신다면 종종 블친들의 블로그나 요리 잘하시는 남자분들의 요리를 보면서 감탄만 하거나 요리 한가지 정도는 배워야 하나 생각중이신 딱 저 같은 아빠들을 위해서 입니다. 굳이 제대로 된 요리가 아니라도 저 처럼 요리에 재능이 없는 아빠들도 일요일 아침밥 차릴수 있다는 희망을(응?) 주기 위해서 입니다.

 

오히려 이런 엉성하고 서툰 음식이라서 잠에서 깨어난 아내가 피식 웃으며 SNS를 통해서 "이런걸 아침이라고..." 하면서 남편 흉 보는듯 살짝 자랑질 할 기회를 주기도 합니다.(아니면 진짜 흉 본걸까?) 

그래도 밥투정 많이 하는 막내도 은근 입맛 까다로운 딸아이도 그릇을 깨끗하게 비웠습니다.

 

바게뜨빵은 빵집에서 소시지는 마트에서 달걀과 잼, 사과는 냉장고 안에서 조달하였습니다. 웰빙 같으면서도 인스턴트 같은 주말 아침식사. 저 처럼 허술하게 하지마시고 좀더 신경써서 이쁨 받는 아빠들이 되시길 바래 봅니다.



  • 저보다는 한 수 위입니다 ㅋㅋ
    (전 후라이와 비엔나소세지에 케챱만 뿌려주는데)
    빵에 생 무우 까지 한수 배워 갑니다 ^^

  • 요런 글을 제 아내가 보게 된다면 바가지를 긁기 시작할 것 같네요. 저는 요리에 관심도 없고 할 줄도 몰라서요 ^^ 그러나 저도 조금 배워서 시도해 보고 싶네요.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 떠 올라 기분 좋네요 !

    • 저도 빍혔듯이 요리 무식자 입니다 ^^ 그런데 요즘은 간단한건 만들어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니 웬일인지 모르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02 0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와 비슷하군염 좋은하루되세염 ㅎㅎ.

  • 화려하게 차려진 음식들보다 더 맛있어 보입니다.

    제가 미식가가 아니고
    끼니때마다 식욕(식탐은 아님)이 넘치다보니
    끼니에 맞춰나온 음식들은
    모두 소중하고 맛있더군요.

    좋은 꿈 꾸시고
    행복한 하루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음식은 모두 소중하다는말 와닿습니다. 때때로 남는 음식을 소홀히 하는 요즘이 조금 반성도 됩니다

  • 허접하다뇨.. 완전 맛있어 보여요! 한식도 좋지만 ~
    가벼우면서도 은근 든든한 요런 식단도 좋아해요 ^^

  • 제 아내가 이 포스팅을 안 보길 바라며. 대한민국 아빠들에 대한 희망이라뇨. ㅋㅋ. 행복해 하실 가족들의 풍경이 떠오릅니다.

    • 감사합니다. 사실 두가지 굽기만 하면 되는 거라서 요리라 하기 민망하지만 먹는 사람이 기분좋게 먹으면 된것 같습니다 ^^

  • 아내분의 SNS 자랑 맞습니다.^^
    저도 남편이 주말에 이런 아침 차려주면
    좋겠습니다.ㅎㅎ
    행복한 화요일 보내세요!

  • 아이구... 요리에 무식은 저를 따라오려면 한참 멀었씁니다 ㅡㅡㅋ
    개인적으로 너무 너무 으리으리한 아침식사라고 생각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선교사의 아침이 분명해보입니다.ㅋ
    옆지기분께서야 얼마나 자랑스러웠을까요~ㅎㅎ 그게 자랑질 맞습니다..ㅋ
    저도 한때 그랬습니다만 요즘은 일부러라도 가끔씩 하게 되더군요. 의외로 맛도 있던데요?!
    나중에 숙주청경채차돌박이 볶음 강추합니다. 선교사의 아침만큼이나 쉽습니다.ㅋ

    • 일단 요리 이름부터 어려워 보이긴 헌데 한번 시도는 해봐야 될것 같습니다. 몽돌님 블로그에서 본 기억이 있긴 합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03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과모양을 특이하게 깎으셨네요 ^^! 소세지까지... 든든할 것 같은데요~!?

  • ㅋㅋ 가난한 선교사의 아침 식사라면, 사과가 아니라 저어기 무로..저는, 처음에는 무로 보였어요.
    종종 이런 포스팅 기대합니다, 가족들이 무척 좋아하시잖아요^^

  • 빈티지 매니아 2014.09.14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휴가중이라 잠시 요리쪽을 접고 있었더니
    강력한 경쟁자(응? 저도 따라 해봅니다 ㅋ) 등장이네요 ㅋ
    모 이정도면 대한민국의 젊은 중년남자중 꽤 상위를 차지 할듯합니다요
    여자들은 남이 해주는거는 그 무엇이든 감동으로 먹으니
    꽤 맛있게 드셨을듯 싶어요. 아이들도 당근 좋아라했겠고요^^